경기도의회 국민의힘, 폭력행사 김용진 경기도경제부지사 즉각파면 촉구!

한은경 기자 | 기사입력 2022/07/28 [18:03]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폭력행사 김용진 경기도경제부지사 즉각파면 촉구!

한은경 기자 | 입력 : 2022/07/28 [18:03]

 

▲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국민의힘(대표의원 곽미숙)이 28일 경기도청 기자회견장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7일 폭력행사를 한 김용진 신임 경제부지사(공식취임 28일)를 즉각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지미연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28일 도의회 기자회견장에서 곽미숙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대표의원을 대신하여 성명서를 대독하고는 김용진 신임경제부지사의 폭력행사 파면 촉구와 법적조치를 할 것이라며 국민의힘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사진=한은경]  © 한은경 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수원 한은경 기자]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국민의힘(대표의원 곽미숙)이 28일 경기도청 기자회견장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7일 폭력행사를 한 김용진 신임 경제부지사(공식취임 28일)를 즉각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지미연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28일 도의회 기자회견장에서  곽미숙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대표의원을 대신하여 성명서를 대했다. 그는 "경제전문가인가 폭력전문가인가? 김동연 지사의 접시깨기는 이렇게 시행되는가? 협치의 판을 깨는 야만적 폭력행위가 김동연식 협치이고 의회 존중인가?" 라고 강한 어조로 말하며 "김용진 신임경제부지사의 폭력행사 관련 파면 촉구와 법적조치를 할 것"이라며 국민의힘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지수석대변인은  "지난 27일 저녁 용인시 모식당에서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경기도의회 원구성과 협치관련 협의를 위해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곽미숙 대표, 더불어민주당 남종섭 대표의원(용인), 김용진 경제부지사 내정자(27일 당시는 내정자 신분)가 회동을 했다"고 밝혔다. 

 

이날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진행되던 회동은 남종섭 대표의원과 김용진 내정자 사이의 논쟁으로 이어졌고, 격분한 김 내정자는 맞은 편에 앉아 있던 곽미숙 대표의원을 향해 술잔을 던졌고, 다행히 곽 대표가 다치지는 않았지만, 그 앞에 놓여 있던 접시가 깨지는 불상사가 발생했다고 곽미숙 대표의원을 대신하여 지대변인은 밝혔다.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국민의힘은 "이것은 김동연 집행부의 의회 무시 행태가 적나라한 폭력으로 표현된 것으로 가해자인 김용진 내정자는 물론 임명권자인 김동연 도지사도 이에 대해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 말했다. 

 

이어 김용진 경제부지사 내정자 (27일 당시)의 행위는 "도민의 대표인 도의회에 대한 폭력이다. 김동연 도지사는 입으로는 협치를 말하면서 뒤로는 의회를 압박하는 방식을 취해왔다. 협치를 위한 어떠한 논의도 진행하지 않으면서 의회를 궁지에 몰아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도모해 왔던 것이다. 김동연 정책의 정점인 경제부지사의 폭력은 이러한 의회 무시 태도가 응집 폭발한 것으로 의회에 대한 폭력행사"라고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또 김용진 경제부지사 내정자 (27일 당시)의  행위는 "도의회 최초의 여성 대표의원에 대한 폭력이다. 여성에 대한 비하와 차별이 폭력으로 표현된 것으로 이것은 경기도민 전체에 대한 테러인 것"이라 규정하기도 했다.  

 

지수석대변인은 "이번 사태는 김용진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김동연 지사의 공적 실책 때문에 발생했다. 도의회의 반대와 우려에도 불구하고 무리하게 경제부지사직을 신설하고 측근의 사적채용을 밀어부친 김동연 지사가 책임져야 할 문제인 것"이라며 직격했다.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국민의힘은 당소속 78명 의원은 물론 1,390만 경기도민을 대표하여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며 입장을 밝혔다. 

 

▲하나, 김용진 내정자는 폭력행위에 대해 당사자인 곽미숙 대표의원과 도의회, 경기도민께 즉각 사죄하라! ▲하나, 임명권자인 김동연 도지사는 김용진 경제부지사를 즉각 파면하고  이번 사태에 대해 공식 사과하라!  ▲이상의 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우리 국민의힘은 1,390만 경기도민과 함께 법적조치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끝까지 투쟁할 것이다. 

 

▲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국민의힘이 김용진신임경제부지사를 특수폭행 특수협박 혐의로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고 있다. [사진=경기도의회 국민의힘 제공]  © 한은경 기자


한편,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국민의힘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김용진 경기도경제부지사를 특수폭행‧협박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Suwon Reporter Eun-kyung Han] New Vice-Governor of Economy Kim Yong-jin (official inauguration 28) held an emergency press conference at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press conference hall on the 28th by the power of the people (representative member Kwak Mi-sook), a negotiating group of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and held a violent event on the 27th. He urged him to resign immediately. 

 

Ji Mi-yeon, senior spokesperson for the People's Power of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delivered a statement on behalf of Kwak Mi-sook, Representative of the People's Power of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at the press conference of the Provincial Assembly on the 28th. He said, "Are you an economist or an expert on violence? Is Governor Dong-yeon Kim's plate-breaking practiced like this? Is the barbaric act of violence that breaks the rules of cooperation Kim Dong-yeon-sik's cooperation and respect for the parliament?" He said in a strong tone, "I will call for the dismissal of the new Vice-Governor of Economy, Yong-jin Kim, and take legal action in relation to the violence." 

 

Spokesperson Jisoo Ji-seok said, "The incident occurred at a restaurant in Yongin-si on the evening of the 27th. At that time, the nominee) had a meeting,” he said. 

 

The meeting, which was conducted in a friendly atmosphere that day, led to an argument between Representative Nam Jong-seop and nominee Kim Yong-jin, and Kim, enraged, threw a drink at Representative Kwak Mi-sook who was sitting opposite him. A spokesperson said on behalf of Representative Kwak Mi-sook that an unfortunate incident occurred in which the plate on which it was placed was broken. 

 

The People's Power, a negotiating group at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said, "This is an expression of the Kim Dong-yeon executive's ignoring the parliament as a naked violence. 

 

Then, Kim Yong-jin, deputy governor-elect for economic affairs (at the time of the 27th)'s actions were "violence against the provincial council, which is the representative of the provincial citizens. Provincial governor Kim Dong-yeon has spoken of cooperation with his mouth and pressured the council from the back. Any discussion for cooperation is ongoing. He has been pursuing his own political interests by putting the parliament into a corner by not doing so. The violence of the Vice-Governor of Economic Affairs, the culmination of Kim Dong-yeon's policy, is a cohesive explosion of this disregard for the parliament and is an exercise of violence against the parliament."

  

In addition, Kim Yong-jin, a deputy governor-nominee for economic affairs (at the time of the 27th)'s act was defined as "violence against the first female representative of the provincial council. Degrading and discrimination against women is expressed as violence, and this is terrorism against all the citizens of Gyeonggi-do." did. 

 

Spokesperson Jisoo Ji-seok said, "This incident was not caused by Kim Yong-jin's individual problem, but because of Governor Kim Dong-yeon's public error. Governor Kim Dong-yeon, who unreasonably created the position of deputy governor of economy despite opposition and concerns from the provincial council, should be held accountable. It is a matter to be dealt with,” he said directly. 

 

The People's Power, a negotiating group of the Gyeonggi-do Council, expressed its position on behalf of the 78 members of the party as well as 13.9 million Gyeonggi-do residents, demanding the following. 

 

▲Hana, Kim Yong-jin, nominee, immediately apologize to Representative Kwak Mi-sook, the provincial council and Gyeonggi-do residents for the violence! ▲ Hana, Governor Kim Dong-yeon, who has the authority to appoint, immediately fires Vice-Governor Yong-jin Kim, and officially apologizes for this situation! ▲Until the above demands are accepted, the strength of our people will fight to the end by mobilizing all means, including legal measures, together with 13.9 million Gyeonggi-do residents. 

 

Meanwhile, the People's Power, a negotiating group of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filed a complaint with the police against Kim Yong-jin, Deputy Governor of Gyeonggi-do Economy, on charges of special assault and intimidation after the press conferenc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곽미숙대표의원 #지미연수석대변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