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국가지질공원’ 후보지로 인증돼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07/28 [15:00]

화성시, ‘국가지질공원’ 후보지로 인증돼

이귀선기자 | 입력 : 2022/07/28 [15:00]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화성 이귀선기자] 화성시가 경기도 내에서는 두 번째로 국가지질공원에 도전한다.

 

시는 28일 환경부 제27차 지질공원위원회를 통해 고정리 공룡알 화석산지, 우음도, 전곡항 층상응회암, 제부도, 백미리 해안, 궁평항, 입파도, 국화도 총 8개의 지질명소가 ‘국가지질공원 후보지’에 최종 인증됐다고 밝혔다.

 

국가지질공원은 단순히 지구과학적으로 중요한 지질을 보존하는 것을 넘어 교육 및 관광 프로그램에 활용함으로써 주민과의 상생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는 제도이다.

 

특히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는 여타의 제도들과 달리 별도의 용도지구 설정이나 지역 주민의 재산권을 제약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현재 전국에 총 13개 곳이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됐으며, 경기도에서는 한탄강이 유일하다.

 

이번에 후보지로 선정된 화성시는 선캄브리아시대, 고생대, 중생대, 신생대까지 전 시대를 망라하는 지질 특성을 관찰할 수 있는 지질자원 박물관으로써 손꼽힌다.

 

실제로 해당 지역들은 국제학술논문(SCI)을 통해 그 가치를 인정받기도 했으며, 수도권 대표 자연학습장으로도 인기가 높다.

 

시는 이번 후보지 선정을 발판 삼아 오는 2023년까지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목표로 지질명소 해설 프로그램 운영, 홈페이지 구축, 리플릿 및 책자 제작, 해설판 설치, 주민 설명회와 공청회로 주민 의견 수렴 등 인증 필수 조건을 갖출 계획이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우리 시가 가진 지질자원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국가지질공원 인증으로 지역과 함께 상생 관광 및 교육관광을 꽃피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가지질공원 후보지로 선정되면 2년간의 필수 및 이행조건 실행 기간을 거쳐 환경부 서류심사와 현장실사, 지질공원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Hwaseong Reporter Gwi-seon Lee] Hwaseong-si is challenging the National Geopark for the second time in Gyeonggi-do.

 

On the 28th, through the 27th Geopark Committee of the Ministry of Environment, Gojeong-ri Dinosaur Egg Fossil Site, Ueumdo Island, Jeongok Port Stratified Tuff, Jebudo Island, Baekmiri Coast, Gungpyeong Port, Ippa Island, and Gukhwa Island were finalized as 'National Geopark Candidate Sites' by the city. said to be certified.

 

A national geopark is a system that promotes coexistence with residents and sustainable development by not only preserving geoscientific geology, but also utilizing it for education and tourism programs.

 

In particular, unlike other systems that prioritize protection, it is different in that it does not set a separate use district or restrict the property rights of local residents.

 

Currently, a total of 13 national geoparks have been certified as national geoparks, and the Hantan River is the only one in Gyeonggi-do.

 

Hwaseong City, which was selected as a candidate site this time, is considered as a geological resource museum where you can observe geological characteristics covering all eras, including the Precambrian, Paleozoic, Mesozoic, and Cenozoic.

 

In fact, these regions have been recognized for their value through international academic thesis (SCI), and are also popular as the representative nature learning center in the metropolitan area.

 

Using this selection as a stepping stone, the city will operate a geological site commentary program with the goal of certifying a national geopark by 2023, build a website, produce leaflets and booklets, install commentary boards, and collect opinions from residents through resident briefing sessions and public hearings. plan.

 

Myeong-geun Jeong, Mayor of Hwaseong City, said, “We will work to increase the brand value of our city’s geological resources and to manage them more systematically. .

 

On the other hand, if a candidate site for a national geopark is selected, it can be certified as a national geopark after undergoing a two-year implementation period of mandatory and implementation conditions, through document review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on-site inspection, and deliberation by the Geoparks Committee.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