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권재 오산시장, 오산시 '초긴축재정' 예고 기자회견 가져

“ 불필요한 사업 중단 및 재검토, 세입 확충 방안 마련, 강도 높은 인력조정 및 조직개편 단행할 것 ”

한은경 기자 | 기사입력 2022/07/21 [15:12]

이권재 오산시장, 오산시 '초긴축재정' 예고 기자회견 가져

“ 불필요한 사업 중단 및 재검토, 세입 확충 방안 마련, 강도 높은 인력조정 및 조직개편 단행할 것 ”

한은경 기자 | 입력 : 2022/07/21 [15:12]

  

▲ 민선8기 이권재 오산시장이 21일 오전 10시 오산시청 물향기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오산시 초긴축재정, 강도 높은 재구조화"를 예고했다. 참석 언론사는 100 여 곳이다. [사진=한은경]  © 한은경 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오산 한은경 기자] 민선8기 이권재 오산시장이 21일 오전 10시 오산시청 물향기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오산시 초긴축재정, 강도 높은 재구조화"를 예고했다.

 

기자회견 내용으로 오산시 현 재정상황 및 재정운영 방향을 발표했다. 오산시(시장 이권재)는 그동안 방만하게 운영되어온 시 재정에 대하여 불필요한 사업을 중단하거나 재검토하는 등 강도 높은 재구조화를 하기로 하였고, 세입확충 방안 마련을 언급했다.       

                                                                                                                       

시는 지정학적 경제 구조상 자체 재원(지방세·세외수입 등)의 확장적 성장이 미진하고, 이전 재원( 국·도비·교부세 등)의 우위 재정구조임에도 한치 앞을 내다보지 못한 방만한 재정 운용으로 민선 8기 공약사업 등 중요 정책사업들이 줄줄이 차질을 빚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민선 6기에서 민선 7기로 접어드는 시기에 제대로 된 세입·세출 재정분석 없이 인건비, 유지관리비 등 고정비용이 계속 투입되어야 하는 관광·복지·교육 분야의 각종 시설 사업을 포함한 장기계속사업에 대한 신규 투자와 민간위탁사무 및  복지비용의 증가, 공공기관과 민간단체 등에 대한 보조 경비 상승이 시 재정을 전방위적으로 압박하게 된 주된 요인이라고 관계자는 전하고 있다.

 

이에 시는 현재 재정구조로 지속 운영할 경우 26년에는 가용재원이 마이너스 상태로 심각한 재정위기를 맞을 수 있음을 시사하고, 시정 전 분야에 대해 제로 베이스 상태에서 재검토하여 불필요한 사업과 각종 선심성 예산들을 과감히 정비하는 등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특히 민선 7기 추진・계획되었던 대형 투자사업 중 예산 부족으로 추진이 보류된 13개 사업(총사업비 3천720억원)의 전면 재구조화 없이는 민선 8기 공약사업에 재정투입이 어려울 것으로 예측했다. 따라서 시는 민생경제 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의 고통을 분담하고 시민과 함께하는 100년 동행의 초석 마련을 위한 대책으로 대대적인 세출 재구조화를 위한 몇 가지 개선방안을 내놓았다.

 

▲첫째, 공공기관 및 민간위탁기관에 대한 조직진단 및 사업성과 등 종합적인 분석을 통한 유사·중복 사무 및 기능의 통폐합과 이에 맞는 조직개편, 사업개편, 조례 개정 등 추진.▲둘째, 대형 축제 및 문화행사를 통폐합하고 시민이 주인이 되는 찾아가는 문화공연 확대 추진.▲셋째, 민간단체 보조경비 및 각종 복지비용 등에 대한 적정성 분석을 통한 선심성, 무분별하고 퍼주기식 지원 중단. ▲넷째, 시 내부 공무원 인력의 비효율적인 부분 전면 쇄신을 위하여 인력의 재배치와 세분화된 기구의 통폐합을 기조로 한 강도 높은 인력조정 및 조직개편 단행 등이다.

 

또한, 민선 8기의 효율적인 재정 운영을 위해서는 현 세수 의존에서 벗어나 새로운 수익원을 찾아 나서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공유재산에 대한 다각적인 활용 방안 도출을 통한 효율적인 관리와 대기업 및 대형 쇼핑몰 유치, 대규모 공공택지 개발 등을 통한 안정적인 세입 확충이야말로 시가 해결해야 할 커다란 숙제임을 밝혔다. 

 

이권재 시장은 “그간 보류된 사업과 민선 8기 공약사업에 대한 우선순위 분석으로 예산 투입에 있어 효율적인 선택과 집중을 할 것이며, 불요불급한 예산 삭감, 낭비성 예산집행은 원천적으로 봉쇄함과 동시에 재원 확충 방안을 적극 강구하여 건전한 재정을 바탕으로 안정과 성장을 이루는 100년 대계 오산시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 이권재 오산시장이 21일  기자회견장(오산시청 물향기실)에서 “불필요한 사업 중단 및 재검토, 세입 확충 방안 마련, 강도 높은 인력조정 및 조직개편 단행”등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오산시 제공]© 한은경 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Osan Reporter Han Eun-kyung] Osan Mayor Lee Kwon-jae held an emergency press conference at 10 am on the 21st at the Mulhyanggi Office of the Osan City Hall and heralded "Osan City's ultra-austerity fiscal, intensive restructuring". About 100 media outlets attended.

 

As the contents of the press conference, the current financial situation and financial management direction of Osan City were announced. The city of Osan (Mayor Kwon-jae Lee) decided to intensively restructure the city's finances, which had been negligently managed, by suspending or reviewing unnecessary projects, and mentioned the preparation of measures to increase revenue.                                                                                                                              

The city was elected by the people due to lax financial management that did not look ahead even though the city did not have a good view of the future despite the lack of expansionary growth of its own financial resources (local tax, non-tax income, etc.) due to its geopolitical economic structure He said that important policy projects, such as the pledged project, would be disrupted one after another.

 

New investment in long-term continuation projects, including various facility projects in the tourism, welfare, and education fields, where fixed costs such as labor costs and maintenance costs must be continuously invested without proper financial analysis of revenues and expenditures in the period from the 6th to the 7th An official said that the increase in the cost of entrusted affairs and welfare to the private sector, and the increase in subsidy expenses for public institutions and private organizations, were the main factors that put pressure on the city's finances in all directions.  

 

Accordingly, the city suggests that if the current financial structure continues to be operated, it may face a serious financial crisis with negative available financial resources in 26 years. He said that special measures such as maintenance are necessary.

 

In particular, it was predicted that it would be difficult to finance the 8th publicly elected project without full restructuring of 13 projects (total project cost of 370 billion won) that had been put on hold due to lack of budget among large-scale investment projects promoted and planned for the 7th term. Therefore, as a measure to share the suffering of citizens who are suffering from the economic crisis and lay the foundation for 100 years of companionship with citizens, the city came up with several improvement plans for a massive restructuring of appropriation.

 

▲First, the integration and abolition of similar and overlapping duties and functions through a comprehensive analysis of organizational diagnosis and business performance of public and private entrusted institutions, and promotion of organizational reorganization, project reorganization, and ordinance revision accordingly

 

▲Second, large-scale festivals and cultural events will be consolidated and promoted to expand cultural performances where citizens are the owners.

 

▲Third, cessation of favoritism, indiscretion and distributive support through appropriate analysis of subsidy expenses for private organizations and various welfare expenses

 

▲Fourth, intensive manpower adjustment and organizational restructuring are carried out based on the redeployment of manpower and the integration and abolition of subdivided organizations in order to completely renew the inefficient part of the city's civil servants' manpower.

 

In addition, for the efficient financial operation of the 8th popularly elected period, it is of utmost importance to break free from current tax revenue dependence and find a new source of revenue. He said that securing a stable revenue stream through the government is a big task that the city has to solve.

 

Mayor Lee Kwon-jae said, “We will make efficient selection and focus on budget input by analyzing the priorities for the projects that have been put on hold and the publicly elected 8th term pledged projects. We will actively seek measures to create a 100-year-old Osan city that achieves stability and growth based on sound financ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민선8기 #오산시 #이권재시장 #이권재오산시장 #기자회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