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근 화성시장 당선인, 시정 구호 '내 삶을 바꾸는 희망 화성'으로 발표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06/30 [16:19]

정명근 화성시장 당선인, 시정 구호 '내 삶을 바꾸는 희망 화성'으로 발표

이귀선기자 | 입력 : 2022/06/30 [16:19]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화성 이귀선기자] 7월1일 출범하는 정명근 화성시장은 시정 구호를 '내 삶을 바꾸는 희망 화성'으로 정했다고 발표했다.

 

30일 화성시장직 인수위원회는 “정명근 시장의 5대 비전은 △균형발전 특례시 △스마트 미래도시 △포용적 복지도시 △친환경 생태·문화도시 △지역상생 기업도시”로 정했다고 밝혔다.

 

정 시장의 시정 3대 중점가치는 均衡(균형), 革新(혁신), 機會(기회)로 정했다. 과거 도시개발과 인구 유입 과정에서 유발된 다양한 갈등과 불균형 해소를 통해 상생 공동체를 구현해 나가기 위해 均衡(균형)의 가치를,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미래가치산업, 인재육성과 이에 부응하는 서비스 창출을 위한 革新(혁신), 그리고 성별, 연령, 계층 등과 관계없이 인간다운 삶을 영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機會(기회)를 중점가치로 정했다고 인수위측은 밝혔다.

 

정 시장과 인수위측은 5대 비전과 관련해 그 의미를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균형발전 특례시’는 지역별 맞춤형 균형개발을 통해 시민간 갈등을 해소하고 시민 공동체 의식을 고취함과 동시에 선진미래 도시로의 도약을 추진하겠다는 비전이다.

 

‘스마트 미래도시’는 첨단기술을 활용한 행정서비스 제공과 스마트 인프라 구축을 통해 편리하고 안전한 스마트도시를 구현하겠다는 의미이다.

 

‘포용적 복지도시’는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복지서비스를 구현함과 동시에 정책대상이 자존감과 공동체 소속 의식을 높일 수 있는 복지도시를 구현한다는 의지 표명이다.

 

‘친환경 생태문화도시’란 천연 생태 인프라인 습지, 갯벌, 갈대숲, 화석지 등을 보전하고 생활권 인프라 확대를 통해 자연이 주는 치유와 휴식 확대 또한 시가 보유한 문화와 관광지원의 고유한 특성을 보존하고 그 가치를 살림으로써 특색있는 문화와 관광기반을 마련하고자 함이다. 여기에는 정 시장이 밝힌 보타닉가든(botanic garden) 사업이 포함된다 할 수 있다.

 

특히 ‘지역상생 기업도시’는 화성시에 기반을 둔 기업들의 다양한 산업간 융합, 복합을 지원하여 시너지효과를 유발하고 이를 다시 지역사회로 환원할 수 있는 산업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전략을 담고 있다. 여기에는 정 시장이 밝힌 테크노폴(technopole) 구상도 첨단기술 집적 도시로 발전하겠다는 전략을 담고 있어서 5대 비전의 실현을 위해 이미 움직임이 시작되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인수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88개 분야별 공약을 비전별로 분류해서 발표했다. 중요 공약은 화성균형발전특별위원회 설치, 교통확충, 종합병원 유치, 자살방지 핫라인, 청년지원, 4개 구청 설치, 반려동물 정책, 화성국제테마파크 조속추진, 융건릉 역사박물관 건립, 이공계 대학 유치, 소상공인 지원, 테크노폴 조성, 농어업 지원 등이다.

 

인수위원회 곽윤석 총괄간사는 “화성시 민선8기 중점가치와 비전은 시민이 쉽게 이해하고 공감하는데 중점을 두고 토론했다”고 말하고 “민선8기 화성시정이 시민의 참여속에 성공적으로 운영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Hwaseong Reporter Gwi-seon Lee] Myeong-geun Jeong, the mayor of Hwaseong, who will be inaugurated on July 1, announced that the municipal slogan was 'Hope to change my life, Mars.'

 

On the 30th, the Hwaseong mayor takeover committee announced that “Mayor Jeong Myeong-geun’s five visions were set as △ a special city for balanced development, △ a smart future city, △ an inclusive welfare city, △ an eco-friendly eco-cultural city, and △ a city for mutual growth with local communities.”

 

Mayor Jeong's three key values ​​for city administration are balance (balance), innovation (innovation), and opportunity (opportunity). In order to realize a win-win community by resolving various conflicts and imbalances caused in the process of urban development and population inflow in the past, the value of 均衡 (balance), future value industries for sustainable development, human resource development and service creation According to the takeover committee, to provide opportunities to lead a humane life irrespective of gender, age, class, etc.

 

Mayor Jeong and the acquisition committee explained the meaning of the five visions in detail. ‘Special City for Balanced Development’ is a vision to resolve conflicts between citizens and promote a sense of community through balanced development tailored to each region, while at the same time promoting a leap towards an advanced city of the future.

 

‘Smart Future City’ means to realize a convenient and safe smart city by providing administrative services using advanced technology and building smart infrastructure.

 

‘Inclusive Welfare City’ is an expression of the will to realize a welfare city where no one is left behind and at the same time, a welfare city where policy targets can increase their self-esteem and sense of belonging to the community.

 

'Eco-friendly Eco-Culture City' refers to the preservation of natural ecological infrastructure such as wetlands, tidal flats, reed forests, and fossil land, and the expansion of healing and relaxation provided by nature through the expansion of living area infrastructure. The goal is to create a unique culture and tourism base by preserving values. It can be said that this includes the botanic garden project that Mayor Jeong said.

 

In particular, the ‘Regional Co-prosperity Corporate City’ contains a strategy to create an industrial environment in which Hwaseong-based companies can create synergy effects by supporting the convergence and compounding between various industries and return them to the local community. Here, the technopole concept expressed by Mayor Jeong also contains a strategy to develop into a high-tech city, and it is evaluated that the movement has already begun to realize the five visions.

 

The transition committee held a plenary meeting on the same day and announced the promises in 88 fields, classified by vision. Important pledges are the establishment of the Hwaseong Balanced Development Special Committee, transportation expansion, attraction of general hospitals, suicide prevention hotline, youth support, establishment of 4 gu offices, companion animal policy, Hwaseong International Theme Park promotion, establishment of Yonggeonneung History Museum, attraction of science and engineering university, support for small businesses , creation of technopoles, support for agriculture and fisheries, etc.

 

Kwak Yun-seok, general secretary of the transition committee, said, “The key values ​​and visions of the 8th popular election in Hwaseong were discussed with a focus on easy understanding and sympathy for citizens.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