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수입 수산물 취급 업소 700곳 단속…위반 사례 단 2건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2/06/30 [07:12]

용인시, 수입 수산물 취급 업소 700곳 단속…위반 사례 단 2건

김정은기자 | 입력 : 2022/06/30 [07:12]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용인 김정은기자] 용인에서 횟집을 비롯한 수입 수산물을 취급하는 업소 대다수가 원산지 표시 의무를 준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용인시는 바다 먹거리 안전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원산지 표시 특별단속을 진행, 2건의 가벼운 위반 사례를 찾아내 계도했다고 30일 밝혔다.

 

단속은 지난달 15일부터 지난 27일까지 경기도와 합동으로 담당 공무원, 원산지 표시 감시원 등 13명을 투입해 수입 수산물 취급업소 700곳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특히 참돔, 가리비, 우렁쉥이(멍게) 등 일본산 수산물을 국내산으로 둔갑시키거나 중국산 수산물을 일본산과 섞어 유통 또는 판매하는지 여부를 중점적으로 살폈다.

 

이외에 소비자에게 혼동을 주는 원산지 표시 방법, 원산지 기재 영수증ㆍ거래증빙자료 비치 여부도 점검했다.

 

시는 앞으로도 정기적으로 각 업체들을 점검해 원산지 허위표기 업소에 대해서는 사법기관에 고발 조치와 함께 과징금 등 강력한 행정 처분을 내릴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수산물을 구입할 때는 반드시 원산지를 확인하고, 의심되는 경우 즉시 신고해주시길 바란다"며 "시민들이 안심하고 먹거리를 구매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주기적으로 단속하고 살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단속결과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경우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경우엔 5만원 이상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Kim Jong-un, Yongin] Most of the establishments in Yongin that handle imported seafood including sushi restaurants are complying with the duty of labeling the country of origin.

 

The city of Yongin announced on the 30th that it has conducted a special crackdown on country of origin labeling to allay citizens' concerns about the safety of sea food, found two cases of minor violations and guided them.

 

The crackdown was conducted jointly with Gyeonggi-do from the 15th of last month to the 27th, targeting 700 imported seafood handling businesses by employing 13 people, including officials in charge and origin labeling inspectors.

 

In particular, it focused on whether Japanese seafood products such as red sea bream, scallops, and sea urchin were disguised as domestic products, or whether Chinese seafood products were mixed with Japanese products and distributed or sold.

 

In addition, the method of labeling the country of origin that confuses consumers and whether or not receipts and transaction proofs are provided were also checked.

 

In the future, the city plans to regularly inspect each company and take strong administrative measures, including fines, along with accusations against businesses with false claims of origin.

 

A city official said, "When purchasing seafood, be sure to check the country of origin, and if in doubt, report it immediately.

 

On the other hand, if the country of origin is falsely indicated as a result of the crackdown, in accordance with the Act on the Indication of Origin of Agricultural and Fisheries Products, the person may be sentenced to imprisonment for not more than 7 years or a fine not exceeding 100 million won. If the country of origin is not indicated, a fine of not less than 50,000 won and not more than 10 million won is imposed.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