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시민과 함께 성평등 정책 만든다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06/14 [06:26]

성남시, 시민과 함께 성평등 정책 만든다

이귀선기자 | 입력 : 2022/06/14 [06:26]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성남 이귀선기자] 성남시는 시민 체감형 성평등 정책을 발굴·추진하기 위해 14명의 정책실험단을 꾸렸다고 6월 14일 밝혔다.

 

시는 이날 오후 2시 수정구 태평동 여성비전센터에서 ‘성평등 정책실험단 발대식’을 개최했다.

 

정책실험단은 지역 여성 활동가, 직장인, 프리랜서 강사, 경력단절여성 등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위촉 기간인 연말까지 여성 노동, 돌봄, 디지털 성폭력, 성별 임금 격차 등에 관한 현장 인터뷰 등 취재 활동을 한다.

 

젠더 문제에 관한 시민들의 생생한 경험담과 요구사항을 들어 문제해결 방안을 모색한 뒤 성남형 성평등 정책을 발굴해 시에 제안한다.

 

정책실험단의 제안 내용은 타당성, 실현 가능성, 파급성 등에 관한 전문가 자문을 거쳐 시정에 반영한다.

 

최진숙 성남시 여성가족과장은 “정책실험단의 현장 취재 활동은 시민이 체감하는 성평등 정책을 만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활동한 성남시 성평등 정책실험단(18명)은 9건의 정책을 제안했다.

 

제안 내용 중 ‘공동체 일자리 확대와 플랫폼 구축’이 시정에 반영돼 경력단절여성을 취업 연계하는 ‘지역 여성 공동체 일자리 2.0 발굴 시범사업’을 현재 추진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Seongnam Correspondent Lee Gwi-seon] Seongnam City announced on June 14 that it had set up a 14-person policy experiment team to discover and promote a gender equality policy for citizens.

 

The city held the ‘Gender Equality Policy Experiment Group Launch Ceremony’ at the Women’s Vision Center in Taepyeong-dong, Sujeong-gu, at 2 pm on the same day.

 

The policy experiment team was made up of local female activists, office workers, freelance instructors, and career-interrupted women.

 

Until the end of the commissioning period, they will conduct coverage activities such as on-site interviews on women's labor, childcare, digital sexual violence, and the gender wage gap.

 

After seeking solutions to the problems by listening to the vivid experiences and demands of citizens on gender issues, it discovers gender equality policies and proposes them to the city.

 

The contents of the policy experiment group's proposals are reflected in the municipal administration after consulting experts on feasibility, feasibility, and ripple effect.

 

Choi Jin-sook, head of the Gender Equality and Family Division in Seongnam City, said, "The on-site coverage of the policy experiment team will create a gender equality policy that citizens can feel."

 

The Seongnam City Gender Equality Policy Experiment Group (18 people), which was active last year, proposed nine policies.

 

Among the proposals, ‘expansion of community jobs and building a platform’ is reflected in the municipal administration, and the ‘local women’s community job 2.0 discovery pilot project’ is currently being promoted.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