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기선 후보, 박순애 교육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 강력 촉구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05/28 [08:19]

성기선 후보, 박순애 교육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 강력 촉구

이귀선기자 | 입력 : 2022/05/28 [08:19]

 

▲ 사진=성기선 캠프     ©김정은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수원 이귀선기자] 성기선 경기도교육감 후보는 불공정과 불통의 큰 논란을 일으킨 김인철 후보자 낙마 이후, 다시 지명된 박순애 교육부장관 후보자 지명 조차 전문성과 도덕성 부분에서 교육주체들이 받아들이기 어렵고 넌센스라며 지명 철회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5월 3일(화)), 큰 논란 끝에 김인철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한 지 23일만에 윤석열 대통령은 박순애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를 교육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했다.

 

하지만, 차관에 이어 장관까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유·초·중·고·특수교육 분야에 전혀 경험이 없고, 복잡한 교육문제를 풀고 미래교육을 열어나가야 하는 중차대한 상황인데, 지명된 박순애 교수는 현장 경험과 교육전문성에서 함량 미달이라는 평가받고 있다. 비교육자 출신 차관 임명과 과거 국정교과서 사태 책임자들(권성연 대통령실 교육비서관, 오석환 교육부 기조실장)의 전면 배치 상황에서 이런 교육부장관 지명은 반드시 철회되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실제, 박순애 교수는 환경전문가, 공공기관 평가전문가로 알려져 있지, 교육전문가로는 교육계에 전혀 알려진 인물이 아닌 걸로 전해졌다. 더군다나 2019년 국민은행 사외이사를 했고, 현재까지 금호석유화학과 현대건설기계 사외이사를 하고 있어 공교육을 맡기기에 도덕적으로도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교육부장관은 단지 부처 행정만 총괄하는 사람이 아니고, 17개 시·도교육청, 180여 개 교육지원청, 2만여 개 유·초·중·고, 350여 개 대학과 평생교육까지 책임지는 사람이다. 6백만 유·초·중·고 학생과 2백5십만 대학생, 3천5백만 평생교육대상자를 둘러싼 각종 교육제도와 수많은 교육가족의 이해관계를 살피고 고민해야 한다.

 

유아부터 평생교육까지 공교육을 책임질 안목과 자질이 있어도 쉬운 자리가 아님을 감안할 때, 윤석열 대통령의 두 번째 교육부장관 후보자 지명은 과연 이런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게 한다.

 

이에 성기선 후보자는 “윤 대통령은 대통령 교육비서관과 교육부 기획조정실장은 박근혜 정부 국정교과서 실행에 앞장서 온갖 위법과 편법을 자행한 이들이고, 교육부 차관은 교육 비전문가이다. 여기에 교육부장관까지 함량 미달한 사람을 임명했다. 미래역량을 갖출 교육 대전환이 요구되는 상황에서 대한민국 교육을 맡길 수 있을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당장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Suwon Reporter Lee Gwi-seon] Gyeonggi Superintendent Seong Ki-seon said that even after Kim In-cheol, who caused a great controversy over unfairness and incongruity, dropped out, even the re-appointed nomination for Education Minister Park Soon-ae was difficult and nonsense for educational actors in terms of professionalism and morality. He said he strongly urged the withdrawal of the nomination.

 

On May 3 (Tuesday)), 23 days after Kim In-cheol, the nominee for education minister, resigned voluntarily after much controversy, President Yun Seok-yeol nominated Seoul National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Public Administration Professor Park Soon-ae as the candidate for education minister.

 

However, after the vice minister and minister, he has no experience in kindergarten, elementary, middle, high school, and special education fields, and it is a critical situation to solve complex educational problems and open up future education. It is evaluated as insufficient in terms of experience and educational expertise. In the context of the appointment of a non-educator as a deputy minister and the full deployment of former government textbooks (Education Secretary Kwon Seong-yeon, Education Minister Oh Seok-hwan), she stated that this designation of the education minister must be withdrawn.

 

In fact, Professor Park Soon-ae is known as an environmental expert and public institution evaluation expert, but it is said that she is not known in the education world as an education expert. Moreover, she said that in 2019, she became an outside director of Kookmin Bank, and she is now an outside director of Kumho Petrochemical and Hyundai Construction Machinery.

 

The Minister of Education is not only in charge of the administration of ministries, but is also responsible for 17 metropolitan/provincial offices of education, 180 education support offices, 20,000 kindergartens,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and 350 universities and lifelong education. . She has to examine and ponder the interests of various educational systems and numerous educational families surrounding 6 million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2.5 million college students, and 35 million lifelong learners.

 

Given that it is not an easy position to be in charge of public education from infants to lifelong education, it is not an easy position.

 

Candidate Seong Ki-sun said, “President Yoon is the education secretary to the president and the head of the planning and coordination office of the Ministry of Education is the one who took the lead in implementing the government textbooks of the Park Geun-hye government and committed all kinds of violations and expedients. Here, even the Minister of Education appointed a person with insufficient qualifications. We cannot help but worry about whether we can entrust Korea's education to a situation where a major transformation of education to equip future capabilities is required. The nomination should be withdrawn immediately.”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