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용인 속 아름다운 동행 여행’프로그램 2년 만에 재개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2/05/26 [07:30]

용인시, ‘용인 속 아름다운 동행 여행’프로그램 2년 만에 재개

김정은기자 | 입력 : 2022/05/26 [07:30]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용인 김정은기자] 관광도 하고, 봉사도 하고, 진로 체험도 할 수 있는 ‘용인 속 아름다운 동행 여행’이 더욱 알찬 프로그램으로 2년 만에 돌아왔다.

 

용인시가 지난 2017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용인 속 아름다운 동행 여행은 관내 중·고등학생들이 용인 곳곳을 여행하며 자원봉사와 진로체험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매년 평균 1300여명의 청소년이 참여할 정도로 큰 호응을 얻어왔다. 지난 2020~2021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잠시 운영을 중단했다.

 

2년 만에 다시 시작된 프로그램은 다음달부터 11월까지 자원봉사와 함께하는 ‘배려와 동행’, 진로체험을 할 수 있는 ‘꿈·미래와의 동행‘, 환경정화 활동을 병행하는 ‘쓰담쓰담 동행’ 등 총 세 가지로 40회에 걸쳐 진행된다.

 

먼저 배려와 동행에서는 장촌마을, 아이비랜드, 한택식물원에 방문해 농촌을 체험하고 일손 돕기 봉사를 할 수 있다. 휠체어를 직접 타보며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에 대한 배려심을 키우는 시간도 갖는다.

 

꿈.미래와의 동행에서는 용인곤충테마파크, 한택식물원을 둘러보고 관련 직업에 대해 알아볼 수 있도록 현장에서 종사하는 식물관리사, 곤충사육사 등과 만나 이야기를 나눈다.

 

마지막으로 쓰담쓰담 동행은 환경정화활동을 병행하는 플로킹 프로그램으로 올해 새롭게 추가됐다. 문화해설사와 함께 전통시장, 석포숲공원, 용담호수를 거닐며 숨겨진 이야기를 들어보고, 쓰레기를 줍는 환경정화활동도 진행한다.

 

참가비는 전액 무료고, 참가자 모집은 1차(단체)와 2차(개인 및 단체)로 나눠서 진행한다.

 

1차는 다음달 3일까지 1365 자원봉사포털 사이트와 꿈길 사이트에서 선착순으로 8팀(320명)을 모집한다.

 

2차 모집은 1차 마감 후 수시로 진행하며, 개인과 단체가 1365자원봉사포털 사이트와 꿈길 사이트에서 신청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청소년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는 용인 속 아름다운 동행 여행에는 그간 4000여명이 참여했다“면서 ”올해 더욱 알차게 돌아온 만큼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Kim Jong-un, Yongin] The ‘Beautiful Accompanying Tour in Yongin’, where you can tour, volunteer, and experience career paths, is back after two years with a more fruitful program.

 

The Beautiful Accompanying Tour in Yongin, operated by Yongin City since 2017, is a program that allows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to travel around Yongin and experience volunteer work and career paths.

 

It has been so well received that an average of 1300 young people participate every year. In 2020-2021, it was temporarily closed due to COVID-19.

 

The program, which started again after two years, includes 'Care and Accompanying' with volunteers from next month to November, 'Accompanying Dreams and the Future' where you can experience career paths, and 'Companionship with Saddam Tsudam', which conducts environmental cleanup activities in parallel. It is conducted over 40 sessions in three stages.

 

First, in Caring and Companion, you can visit Jangchon Village, Ivy Land, and Hantaek Botanical Garden to experience the countryside and do volunteer work. There is also time to develop consideration for people with disabilities by directly riding in a wheelchair.

 

In Dream. Together with the Future, you can visit Yongin Insect Theme Park and Hantaek Botanical Garden, and meet and talk with plant managers and insect breeders working in the field so that you can learn about related occupations.

 

Last but not least, the accompanying program was newly added this year as a flocking program that concurrently conducts environmental cleanup activities. With a cultural commentator, you can walk around the traditional market, Seokpo Forest Park, and Yongdam Lake to hear hidden stories and carry out environmental cleanup activities by picking up trash.

 

The participation fee is completely free, and the recruitment of participants is divided into 1st (group) and 2nd (individual and group) recruitment.

 

The 1st round will recruit 8 teams (320 people) on a first-come, first-served basis from the 1365 volunteer portal site and the Dreamgil site by the 3rd of next month.

 

The second round of recruitment is conducted from time to time after the first deadline, and individuals and groups can apply through the 1365 Volunteer Portal site and the Grumgil site.

 

A city official said, "About 4,000 people have participated in the beautiful accompaniment tour in Yongin, which provides a variety of experiences for young people.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