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가 시작해 전국으로 확산된 ‘안심숙소’, 778일 만에 운영 종료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2/05/25 [08:20]

수원시가 시작해 전국으로 확산된 ‘안심숙소’, 778일 만에 운영 종료

김정은기자 | 입력 : 2022/05/25 [08:20]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수원 김정은기자] 수원시가 최초로 시작해 전국 지자체로 확산됐던 ‘안심숙소’ 서비스가 2년 2개월 만에 종료됐다.

 

수원시는 2020년 3월 27일, 관내 5개 호텔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해외입국자가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하는 동안 수원시에 거주하는 가족이 호텔을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안심숙소’ 서비스를 시작했다.

 

해외입국자의 국내 가족은 수원시와 각 호텔이 협의한 숙박료(최대 70% 할인)로 호텔을 이용할 수 있었다.

 

수원시는 2년 2개월만인 지난 5월 13일 안심숙소 서비스를 종료했다. 778일 동안 총 1139명(685가구)이 서비스를 이용했다. 안심숙소 서비스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매출이 큰 폭으로 감소한 숙박업계에도 도움이 됐다.

 

안심숙소 서비스는 지상파 뉴스를 비롯한 많은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전국으로 확산됐다. 100여 개 지자체에서 수원시에 안심숙소 사업에 대해 문의했고, 수원시는 적극적으로 사업을 공유했다.

 

수원시는 지난 19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안심숙소에 참여한 호텔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감사 인사를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충현 밸류호텔 하이엔드 총지배인, 이영수 라마다프라자수원호텔 총지배인, 최혁진 노보텔앰배서더수원 총지배인, 최경선 코트야드메리어트수원 팀장이 참석했다.

 

호텔 관계자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이 어려운 상황이었는데, 안심숙소 서비스 덕분에 운영에 도움이 됐다”고 입을 모았다.

 

수원시 관계자는 “안심숙소에 참여해주신 호텔 덕분에 해외입국자에 의한 지역감염 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었다”며 “2년 넘게 안심숙소 운영에 참여해주신 호텔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Suwon Correspondent Kim Jong-un] The 'safe accommodation' service, which was first started in Suwon City and spread to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ended after two years and two months.

 

Suwon Cit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5 hotels in the city on March 27, 2020, and is a 'safe accommodation' service that allows families living in Suwon to use the hotel at an affordable price while overseas entrants are self-isolating at home. started

 

Domestic family members of overseas entrants were able to use the hotel at the lodging fee agreed with Suwon City and each hotel (up to 70% discount).

 

Suwon City ended the safe accommodation service on May 13, after two years and two months. A total of 1139 people (685 households) used the service for 778 days. The safe lodging service also helped the accommodation industry, which has seen a sharp decline in sales after the COVID-19 crisis.

 

The safe accommodation service spread across the country as it became known through many media including terrestrial news. About 100 local governments inquired about the safe accommodation project in Suwon, and Suwon City actively shared the project.

 

Suwon City held a meeting with hotel officials who participated in the safe accommodation at the Suwon Convention Center on the 19th and thanked them.

 

The meeting was attended by Lee Choong-hyun, general manager of Value Hotel High-end, Lee Young-soo, general manager of Ramada Plaza Suwon Hotel, Choi Hyuk-jin, general manager of Novotel Ambassador Suwon, and Choi Gyeong-seon, Courtyard Marriott Suwon team leader.

 

Hotel officials said, "The business was difficult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but the safe accommodation service helped the operation."

 

An official from Suwon City said, “Thanks to the hotel that participated in the safe accommodation, we were able to preemptively respond to the risk of local infection caused by overseas entrants.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