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봉3근린공원, 새 이름 '수지중앙공원'으로 불러주세요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05/25 [08:01]

신봉3근린공원, 새 이름 '수지중앙공원'으로 불러주세요

이귀선기자 | 입력 : 2022/05/25 [08:01]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용인 이귀선기자] 용인시는 신봉3근린공원의 새 명칭으로 '수지중앙공원'이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수지구 신봉동 주민 최성현 씨가 제안한 ‘수지중앙공원’은 수지구의 한 가운데에 있다는 지리적 특성과 함께 용인시를 대표하는 공원으로 조성되기를 바라는 기대감을 담고 있다.

 

앞서 시는 용인에서 가장 규모가 큰 장기미집행 공원으로서의 상징성과 지역의 정체성과 특성을 담은 이름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지난 1~3월 시민들을 대상으로 공원 명칭을 공모했다.

 

212건의 명칭이 접수됐으며, 1차 심사를 통과한 21건을 대상으로 온라인 선호도 조사( 4월 1일~22일)를 진행, ‘수지중앙공원(841표)’, ‘수지푸른숲공원(710표)’, ‘서수지중앙공원(340표)’, ‘수지아름숲공원(268표)’, ‘서수지푸른숲공원(217표)’ 등 5편의 공모작을 선정했다.

 

시는 이들 5건을 대상으로 도시공원위원회 심의(3차 심사)를 진행해 대표성, 적합성, 상징성 등을 고려해 수지중앙공원을 최종 선정했다.

 

시 관계자는 "수지중앙공원이 순조롭게 조성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시민 누구나 생활 공간 가까운 곳에서 공원을 찾아 쉴 수 있는 공원 인프라를 조성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지중앙공원은 수지구 신봉동에서 성복동에 걸쳐 있는 공원으로, 용인서울고속도로 서수지IC와 가까워 서울 접근성이 좋은 데다 약 2만 세대의 아파트 단지가 있어 개발 요구가 높은 지역이다. 추정 보상비만 1900억원에 달한다.

 

시는 지난달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공공토지 비축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 시유지를 제외한 51만2959㎡ 규모의 공원 부지에 대해 2023년부터 순차적인 보상·매입을 진행키로 하는 등 재정적 부담을 해소했다.

 

공공토지 비축사업(토지은행)은 연평균 5% 이상 지가 상승이 예상되는 사업용지를 한국토지주택공사 토지은행에서 선보상 매입하고, 국가나 지방자치단체가 필요할 때 공급하는 제도다. LH의 토지은행 기금으로 대상지를 미리 확보하면, 땅값 상승에 따른 추가 예산 투입을 막을 수 있어 보상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특히 협약에 따라 5년간 분할 상환이 가능해 시의 가용재원 운용에 여유가 생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Lee Gwi-seon] Yongin City announced on the 25th that 'Suji Central Park' was selected as the new name of Sinbong 3 Neighborhood Park.

 

Suji Central Park, proposed by Choi Seong-hyeon, a resident of Sinbong-dong, Suji-gu, contains the hope that it will be developed as a representative park of Yongin-si with the geographical characteristic of being in the middle of the Suji district.

 

Previously, the city held a public contest for the name of the park with citizens from January to March last year in response to the need for a name that reflects the identity and characteristics of the region as well as the symbolism of the largest long-term non-execution park in Yongin.

 

212 titles were received, and an online preference survey (April 1 to 22) was conducted for 21 cases that passed the first screening, 'Suji Central Park (841 votes)', 'Suji Green Forest Park (710) 5 works were selected, including 'Suji Central Park (340 votes)', 'Suji Beautiful Forest Park (268 votes)', and 'Suji Green Forest Park (217 votes)'.

 

The city conducted a deliberation (3rd screening) by the Urban Parks Committee on these five cases, and finally selected Suji Central Park in consideration of representativeness, suitability, and symbolism.

 

A city official said,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a park infrastructure where all citizens can find and rest in a park near their living space," said a city official.

 

On the other hand, Suji Central Park is a park spanning from Sinbong-dong to Seongbok-dong in Suji-gu. It is close to Seosuji IC of the Yongin Seoul Expressway, so it has good access to Seoul. Estimated compensation alone amounts to 190 billion won.

 

Last month, the cit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the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LH) for a public land stockpiling project, and decided to compensate and purchase sequentially from 2023 on a park site of 512,959 square meters excluding municipal land, thereby relieving the financial burden. did.

 

The public land stockpiling project (land bank) is a system in which the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land bank purchases business land, which is expected to increase the land price by an average of 5% or more, at a prepayment, and the state or local governments supply it when necessary. If the target site is secured in advance with the LH's land bank fund, additional budget input due to the rise in land price can be prevented, thereby reducing the time and cost required for compensation.

 

In particular, according to the agreement, the repayment can be made in installments over five years, leaving room for the management of the city's available financial resources.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