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원찬 경기도의원후보, 수원구치소 이전하고 복합 지하문화광장 만들겠다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05/24 [19:02]

한원찬 경기도의원후보, 수원구치소 이전하고 복합 지하문화광장 만들겠다

이귀선기자 | 입력 : 2022/05/24 [19:02]

 

▲ 사진=한원찬 캠프  © 이귀선 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수원 이귀선기자] 한원찬 국민의힘 경기도의원 후보는 24일 수원구치소 이전 계획을 세워 임기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 후보는 “수원월드컵경기장은 팔달구 우만1동 주민들에게 수원 화성과 월드컵경기장으로 인해 문화재 보존 및 고도제한으로 개발제한과 노후가 심각할 뿐만 아니라 우만2동은 향후 10년간 재건축으로 인구 증가가 예상되며, 문화사업 시설이 매우 부족한 실정이다.”라며 구치소 이전은 인근 주민들의 숙원사업이라고 말했다.

 

또한 수원구치소와 인접한 인근 아파트에 거주하는 강종묵 위원장(수원구치소 이전추진 준비위원장)은 “현재 주택 밀집구역 중심에 위치한 수원구치소는 수용자의 과밀 수용으로 인권침해 및 교정 시설 확충을 위해서라도 이전이 필요한 상황이며, 4년 후면 건물 완공이 30년이 넘게 되어 시설물의 안전진단 및 리모델링이 필요한 상황이기 때문에 향후 2025년까지 이전에 관한 5개년 계획을 법무부와 경기도가 수립하고 있는데 차질 없이 이행해 줄 것을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한원찬 후보는 도의원으로 당선되면 경기도의회가 주측이 되어 수원시와 법무부 등 구치소 이전에 따른 구체적 추진계획을 임기 내 확정할 것이며, 이전 희망 지역인 경기도 여주시 및 군포시 법무부 시설등을 증, 개축 관계도까지 충분히 검토하여 구치소 이전을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한 후보는 수원구치소를 이전하는 부지에 월드컵경기장, 인근 대학가, 신분당선 등을 연계하여 공공성을 지닌 복합문화시설 등을 유치하고 지하광장을 설치하여 수원시민뿐만 아니라 세계문화유산 수원 화성 관광객 유치를 통해 수원시민들의 편의 제공과 세수 확충은 물론 우만동 지역개발에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Suwon Reporter Gwi-seon Lee] Won-chan Han, a candidate for the People's Power Gyeonggi Provincial Assemblyman, announced on the 24th that he would make a plan to relocate the Suwon Detention Center and pursue it within his term.

 

Candidate Han said, “The Suwon World Cup Stadium is not only severely deteriorating and deteriorating due to the preservation of cultural assets and height restrictions due to Suwon Hwaseong and World Cup Stadium for residents of Uman 1-dong, Paldal-gu. However, there are very few cultural project facilities,” he said.

 

In addition, Chairman Kang Jong-mook, who lives in an apartment adjacent to the Suwon Detention Center, said, “Currently, the Suwon Detention Center, located in the center of a residential area, needs to be relocated for human rights violations and expansion of correctional facilities due to overcrowding of inmates. The Ministry of Justice and Gyeonggi Province are establishing a five-year plan for the relocation by 2025, as the building has been completed for over 30 years in four years, and safety diagnosis and remodeling of facilities are required. .” he said.

 

If Candidate Won-chan Han, the People's Power, is elected as a provincial councilor,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will take the lead and confirm the specific implementation plan for the relocation of detention centers such as Suwon City and the Ministry of Justice within the term of office. He said that he would closely discuss the relocation of the detention center by thoroughly examining the relationship diagram.

 

In addition, one candidate will connect the World Cup Stadium, a nearby university district, and the Shinbundang Line to the site where the Suwon Detention Center is relocating to attract public complex cultural facilities, etc. Through this, he promised to take the lead in providing convenience to Suwon citizens and increasing tax revenue, as well as developing the Uman-dong area.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