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여름철 풍수해·폭염 대책 추진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05/20 [06:50]

성남시, 여름철 풍수해·폭염 대책 추진

이귀선기자 | 입력 : 2022/05/20 [06:50]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성남 이귀선기자] 성남시는 여름철 태풍, 호우 등의 풍수해와 폭염 대책을 마련해 5월 20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시는 태풍이나 호우 특보가 발효되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꾸려 1~3단계별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한다.

 

1단계 예비특보 땐 6명, 2단계 주의보 땐 208명, 3단계 경보 땐 543명의 공무원이 본부와 현장 등에 투입돼 인명피해 우려 지역으로 지정한 여수대교 하부 등 41곳 등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탄천 내 자동음성통보시스템(14개) 등 92곳에 설치한 재난 예·경보 시스템도 가동해 피해 발생 상황을 시민에 알리고 출입을 통제한다.

 

수정·중원·분당구청과 50개 동 행정복지센터에는 278대의 양수기를 비치해 집중 호우로 인한 주택, 도로변 침수 때 활용한다.

 

필요하면 재난안전선, 마대 등의 수방 자재와 굴착기, 덤프트럭 등의 장비도 현장 투입한다.

 

폭염 대응책도 추진한다.

 

시는 오는 9월 30일까지 실내 무더위쉼터 244곳을 지정·운영한다.

 

단독주택 경로당 97곳, 50개 동 행정복지센터, 금융기관 96곳, 중원구청(3·5층)이 무더위쉼터로 운영돼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폭염 방지 그늘막도 건널목 등 504곳에 설치 운영한다.

 

최고 체감온도 33도 이상의 폭염주의보가 발효되면 살수차 12대를 주요도로 46개 노선, 225㎞ 구간에 투입해 도로에 물을 뿌리는 작업을 한다.

 

폭염 강도가 35도 이상, 2일 이상 지속되면 미세먼지 저감 살수차와 공사 현장 살수차를 추가 투입한다.

 

50개 동 행정복지센터에는 2000개(동별 40개)의 양산과 우산을 비치해 필요한 시민에 빌려준다.

 

냉방시설 등이 부족해 재난 취약계층으로 선정한 65세 이상 독거노인, 차상위계층, 기초생활수급자 등 2100명에게 찜질방 하루 이용 쿠폰을 4장씩(이용 기간 6월 1일~9월 30일) 나눠준다. 대상자는 시와 협약한 수정구 3곳, 중원구 3곳, 분당구 4곳 등 10곳 찜질방을 24시 재난안전쉼터로 이용할 수 있다.

 

혼자 사는 만 65세 이상의 어르신 3845명은 성남시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등 5개 기관의 생활지원사 327명이 방문, 전화, 문자 등으로 폭염 속 안부를 확인한다.

 

53명으로 추정되는 거리 노숙인에게는 냉수, 쿨스카프 등 구호 물품을 지급하고, 노숙인종합지원센터(모란역 7번 출구 방향)를 무더위쉼터로 이용하도록 안내한다.

 

성남시는 5월 18일 시청 8층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장영근 부시장 주재로 이런 내용의 ‘여름철 풍수해·폭염 대책 점검 회의’를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Seongnam Reporter Lee Gwi-seon] Seongnam City has prepared measures against typhoons and torrential rains and heat waves in the summer and has been in effect since May 20.

 

When a typhoon or heavy rain warning goes into effect, the city sets up a disaster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and enters the emergency work system in stages 1 to 3.

 

In the case of preliminary warning for stage 1, 6 people, 208 people for stage 2 warning, and 543 people for stage 3 warning are dispatched to headquarters and field sites, etc.

 

Disaster prediction and warning systems installed in 92 places including automatic voice notification systems (14) in Tancheon are also operated to notify citizens of the damage and control access.

 

Sujeong, Jungwon, and Bundang-gu offices and 50 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s are equipped with 278 water pumps to be used in case of flooding of houses and roads due to heavy rain.

 

If necessary, water protection materials such as disaster safety ships and sacks, and equipment such as excavators and dump trucks are also put into the field.

 

We are also working on measures to deal with the heat wave.

 

The city will designate and operate 244 indoor sweltering shelters until September 30th.

 

97 detached houses for senior citizens,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s in 50 dongs, 96 financial institutions, and Jungwon-gu Office (3rd and 5th floors) are operated as shelters from the sweltering heat, so any citizen can use them.

 

Heat shields are also installed and operated in 504 places including crossings.

 

When a heat wave warning with a maximum sensible temperature of 33 degrees or higher goes into effect, 12 water sprinklers are put into 46 main roads and 225 km sections to spray water on the roads.

 

If the intensity of the heat wave is over 35 degrees and lasts for more than two days, a sprinkler to reduce fine dust and a sprinkler at the construction site are additionally added.

 

In 50 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s, 2,000 (40 per dong) parasols and umbrellas are provided and loaned to the citizens in need.

 

4 coupons for one day use of the Jjimjilbang (use period from June 1 to September 30) will be distributed to 2,100 people aged 65 or older living alone, those living alone, and the recipients of basic livelihoods, who are selected as the vulnerable due to lack of air conditioning facilities. Subjects can use 10 jjimjilbangs, including 3 in Sujeong-gu, 3 in Jungwon-gu, and 4 in Bundang-gu, that have been signed with the city as a 24 hour disaster safety shelter.

 

Of the 3,845 seniors aged 65 and over living alone, 327 living support workers from five organizations, including the Seongnam City Senior Support Center for Seniors Living Alone, visit, call, and text to check on their well-being during the heatwave.

 

Relief supplies such as cold water and cool scarves are provided to the estimated 53 homeless people on the street, and they are instructed to use the Homeless Support Center (toward Moran Station Exit 7) as a shelter from the sweltering heat.

 

On May 18, Seongnam City held a ‘summer storm, flood damage and heatwave countermeasures inspection meeting’ in the Disaster and Safety Situation Room on the 8th floor of City Hall, chaired by Deputy Mayor Jang Young-geun.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