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김밥·치킨 포장·배달업소 757곳 위생 상태 점검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05/11 [06:24]

성남시, 김밥·치킨 포장·배달업소 757곳 위생 상태 점검

이귀선기자 | 입력 : 2022/05/11 [06:24]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성남 이귀선기자] 성남시는 나들이 철 식중독 예방을 위해 오는 5월 12일부터 7월 22일까지 김밥과 치킨을 포장·배달하는 업소 757곳에 대한 위생점검을 벌인다.

 

점검 대상 업소 중 김밥집은 310곳, 치킨집은 닭강정, 닭갈비 취급 업소를 포함한 447곳이다.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10명으로 구성된 5개 반의 점검반이 각 업소를 찾아가 ▲조리장과 식기류 청결 유지·관리 상태 ▲식재료의 위생적 취급과 보관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보관 행위 ▲건강진단 등의 개인위생 관리 상태 등을 살핀다.

 

치킨집은 가열하는 튀김용 식용유 등의 산화도 측정 검사를, 김밥집은 종사자의 손을 비롯한 칼, 도마 등의 오염도 시약 검사를 각각 추가한다.

 

점검 결과 위생 상태 불량 업소는 시정하도록 하고, 이행하지 않으면 행정처분을 해 경각심을 높인다.

 

이와 함께 수정·중원·분당 구별로 무작위 선정한 10곳 업소의 김밥 완제품을 수거해 시료 채취 검사를 한다.

 

수거한 김밥은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보내 살모넬라균, 황색포도상구균 등 식중독을 일으키는 4가지 균이 들어 있는지를 검사한다.

 

김밥 수거 검사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된 업소는 바로 행정처분을 한다.

 

시는 또, 냉장고 내·외부의 온도를 측정할 수 있는 디지털 온도계 310개를 김밥집에 나눠줘 각 조리장의 적정한 온도 유지·관리를 지원한다.

 

성남시 위생정책과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 영향으로 배달앱을 통한 음식 주문 거래가 일상화된 데다가, 최근 기온 상승으로 식중독 사고 발생이 우려돼 포장·배달 주문이 많은 음식 메뉴 위주로 점검 계획을 세웠다”면서 “소비자가 믿고 먹을 수 있는 청결한 외식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Seongnam Reporter Lee Gwi-seon] Seongnam City will conduct sanitary inspections at 757 businesses that pack and deliver kimbap and chicken from May 12 to July 22 to prevent food poisoning during the outing.

 

Among the businesses subject to inspection, 310 kimbap restaurants and 447 chicken restaurants including dakgangjeong and dakgalbi restaurants.

 

An inspection team of 5 groups of 10 Consumer Food Sanitation Supervisors visits each establishment and maintains the cleanliness and management of the kitchen and tableware ▲ Sanitary handling and storage of food ingredients ▲ Use and storage of expired products ▲ Personal hygiene management such as health checkup Check the status, etc.

 

A chicken restaurant adds an oxidation level measurement test of cooking oil for frying, and a kimbap restaurant adds a contamination level reagent test of workers' hands, knives, and cutting boards, respectively.

 

As a result of the inspection, businesses with poor sanitary conditions are to be corrected, and if not implemented, administrative measures are taken to raise awareness.

 

In addition, finished gimbap products from 10 establishments randomly selected for Sujeong, Jungwon, and Bundang are collected and tested for sampling.

 

The collected kimbap is sent to the Gyeonggi-do Institute for Health and Environment to be inspected for the presence of four types of bacteria that cause food poisoning, such as Salmonella and Staphylococcus aureus.

 

Businesses with food poisoning bacteria detected in the kimbap collection inspection will take administrative action immediately.

 

The city also distributes 310 digital thermometers that can measure the temperature inside and outside the refrigerator to each kimbap restaurant to support the proper temperature maintenance and management of each chef.

 

An official from Seongnam City's Sanitation Policy Division said,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food order transactions through delivery apps have become commonplace, and there is concern about food poisoning accidents due to the recent rise in temperature. We will create a clean dining environment where customers can trust and eat.”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