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지방선거] 평택시장 여론조사 결과…. 정장선 44.7% VS. 최호 35.0%

평택시민 정당지지도, ’국민의힘’ 43.0%, ‘더불어민주당’ 38.1%
평택시장으로 당선 가능성 가장 높은 후보, 정장선 47.1%, 최호 36.8%
평택시장 후보 선택 기준, ‘후보의 능력과 경험’이 29.4%로 1위
尹정부 출범 평택시장 선거 영향, 영향 미침 59.6% vs 영향 못 미침 35.0%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05/10 [07:00]

[6.1지방선거] 평택시장 여론조사 결과…. 정장선 44.7% VS. 최호 35.0%

평택시민 정당지지도, ’국민의힘’ 43.0%, ‘더불어민주당’ 38.1%
평택시장으로 당선 가능성 가장 높은 후보, 정장선 47.1%, 최호 36.8%
평택시장 후보 선택 기준, ‘후보의 능력과 경험’이 29.4%로 1위
尹정부 출범 평택시장 선거 영향, 영향 미침 59.6% vs 영향 못 미침 35.0%

이귀선기자 | 입력 : 2022/05/10 [07:00]

 

▲ DB=브레이크뉴스  © 이귀선 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평택 이귀선 기자] 6·1 지방선거 평택시장 여론조사에서 정장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최호 국민의힘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는 결과가 나왔다.

 

10일 여론조사업체 (주)리얼미터가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의뢰로 지난 5~6일 평택시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한 지지도 조사에서, 정장선 후보는 44.7%, 최호 후보는 35.0%를 기록했다. 두 후보 간 지지율 격차는 9.7%포인트로, 정장선 시장이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밖에서 최호 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기타인물을 지지하는 응답자의 비율은 7.0%인 것으로 조사 되었고, ’없다‘고 답한 응답자는 6.4%,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7.0%로 집계됐다.

 

세부 지지 계층을 보면, 정장선 후보는 지역별로 평택4선거구(52.3%)와 평택5선거구(51.3%)에서 높았다. 40대(53.4%)응답자와 여성(46.4%)에서도 전체 결과보다 약간 높은 지지비율을 보였다. 소속정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84.3%의 지지율을 나타냈다.

 

한편, 최호 후보는 평택6선거구(43.7%)와 60세 이상(47.8%에서 다소 높은 지지도를 보였다. 소속정당인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71.0%의 지지율을 보였다.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거나 ’잘 모르겠다’고 답한 128명의 ’무당층‘ 응답자에서는 ’정장선‘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자의 비율이 30.3%에 달했으나, ’최호‘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자의 비율은 8.3%에 불과해 두 후보 간 격차가 두드러졌다.

 

▲ DB=브레이크뉴스  © 이귀선 기자

 

평택시민 정당지지도, ‘국민의힘’ 43.0%, ‘더불어민주당’ 38.1%

 

평택시민 1,007명을 대상으로 지지하거나 호감을 가지고 있는 정당에 대해서 조사한 결과 ‘국민의힘’이라는 응답이 43.0%, ‘더불어민주당’이라는 응답의 비율이 38.1%로 나타났다. 다음으로‘정의당’은 3.4%에 그쳤고, ‘기타정당’을 지지하는 응답자는 2.3%로 조사됐다.‘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응답자(11.1%)와 ‘잘 모르겠다’고 답한 응답자(2.3%)의 합인 무당층은 13.3%로 나타났다.

 

평택시장으로 당선 가능성 가장 높은 후보, 정장선 47.1%, 최호 36.8%

 

지지 여부와는 별개로 당선 가능성이 가장 높은 인물이 누구인지 질문한 결과도 지지도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 정장선’의 당선 가능성을 점친 응답자의 비율이 절반에 가까운 47.1%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최호’의 당선은 예상한 응답자는 36.8%에 그쳤다. 두 후보에 대한 응답 비율의 차이는 오차범위(±3.1%) 밖인 10.3%포인트로 나타났다. ‘기타인물’은 4.2%, ‘없음’은 5.8%, ‘잘 모르겠다’는 6.1%로 집계됐다.

 

▲ DB=브레이크뉴스  © 이귀선 기자

 

평택시장 후보 선택 기준, ‘후보의 능력과 경험’이 29.4%로 가장 높아

 

평택시장 후보를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한 기준으로 삼는 것이 무엇인지 질문한 결과, ‘후보의 능력과 경험’이 29.4%로 가장 많은 응답을 받았다. 다음으로 ‘소속정당’이 21.2%, ‘정책과 공약’이 19.8%, ‘도덕성과 청렴성’이 19.3%로 서로 간 근소한 격차만을 보이며 그 뒤를 이었다. ‘지역과의 관련성’을 꼽은 응답자의 비율은 7.7%에 불과했다.

 

▲ DB=브레이크뉴스  © 이귀선 기자

 

尹정부 출범 평택시장 선거 영향, 영향 미침 59.6% vs 영향 못 미침 35.0%

 

오늘 (5월 10일) 출마하는 윤석열 정부의 출범이 평택시장 선거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9.6%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응답했고,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라는 취지의 응답은 35.0%에 그쳤다. 尹정부의 출범이 현재 뒤처지고 있는 국민의힘 최호 후보의 지지율에 영향을 줄 수 있을지 주목되는 결과이다.

 

이번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자동응답 전화 조사(ARS)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무선 가상번호(90%), 유선 RDD(10%)를 통해 조사자를 선정했다. 응답률은 6.0%(총 응답 16,668명 중 1,007명 응답 완료)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Pyeongtaek Lee Gwi-sun] In the June 1 local election, the Pyeongtaek mayor's opinion poll showed that the Democratic Party candidate Jang Jang-sun outperformed the candidate for People's Power Choi Ho outside the margin of error.

 

On the 10th, Realmeter, a public opinion polling company, commissioned Break News Gyeonggi Nambu to survey 1007 men and women over the age of 18 who lived in Pyeongtaek on the 5th to the 6th. recorded The gap in approval ratings between the two candidates was 9.7 percentage points, indicating that Mayor Jang Jeong-sun outperformed the best candidate outside the margin of error (±3.1 percentage points at the 95% confidence level).

 

Then, the percentage of respondents who supported other people was found to be 7.0%, with 6.4% answering ‘no’ and 7.0% answering ‘don’t know’.

 

Looking at the detailed support class, Candidate Jang Jeong-sun was high in the Pyeongtaek 4th constituency (52.3%) and the Pyeongtaek 5th constituency (51.3%) by region. Respondents in their 40s (53.4%) and female (46.4%) also showed a slightly higher support rate than the overall result. The support rate of the Democratic Party, which is the party to which it belongs, was 84.3%.

 

On the other hand, Candidate Ho Choi showed a rather high approval rating in the 6th constituency in Pyeongtaek (43.7%) and over 60 years old (47.8%). The People's Power supporters, which is his party, showed a support rate of 71.0%.

 

Of the 128 'unreligious' respondents who answered 'no party' or 'don't know' which party they supported, 30.3% of the respondents said that they would vote for 'Jung Jang-seon', while the proportion of those who said they would vote for 'Choi Ho' was 8.3%. However, the gap between the two candidates was stark.

 

■ Pyeongtaek citizens’ political party support, ‘People’s Power’ 43.0%, ‘With the Democratic Party’ 38.1%

 

As a result of a survey of 1,007 Pyeongtaek citizens on which political party they support or have a liking for, 43.0% of the respondents said 'the power of the people' and 38.1% answered that they were 'along with the Democratic Party'. Next, the 'Justice Party' accounted for only 3.4%, and 2.3% of the respondents supported 'other parties'. The sum of the shaman classes was 13.3%.

 

■ Candidates with the highest probability of being elected mayor of Pyeongtaek, Jang Jeong-seon 47.1%, and the best 36.8%

 

The result of asking who has the highest probability of winning regardless of whether or not they support it was also not significantly different from the support level. Only 36.8% of the respondents expected the election of ‘People’s Power Choi Ho’. The difference in the response rate for the two candidates was 10.3 percentage points outside the error range (±3.1%). 'Other people' accounted for 4.2%, 'None' 5.8%, and 'I don't know' 6.1%.

 

■ According to the criteria for selecting candidates for mayor of Pyeongtaek, ‘candidate’s ability and experience’ was the highest at 29.4%.

 

When asked what is the most important criterion when selecting a candidate for mayor of Pyeongtaek, ‘candidate’s ability and experience’ received the most responses with 29.4%. Next, 'partisan' was followed by 21.2%, 'policy and commitment' 19.8%, and 'morality and integrity' 19.3%, showing only a slight gap between them. Only 7.7% of the respondents who chose ‘relevance to the region’.

 

■ Influence of the Pyeongtaek mayoral election inauguration of the 尹 government, Influenced 59.6% vs Unaffected 35.0%

 

Regarding the impact of the launch of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who is running today (May 10), on the mayoral election of Pyeongtaek, 59.6% of the respondents answered that they would 'have an impact', and 35.0 of the respondents said that 'will not have an impact'. only %. It is a result of attention as to whether the inauguration of the 尹 government can affect the approval rating of candidate Choi Ho, who is currently lagging behind.

 

This survey was conducted using an automatic answering phone survey (ARS) method using a structured questionnaire, and the researchers were selected through a wireless virtual number (90%) and a wired RDD (10%). The response rate is 6.0% (1,007 responses out of 16,668 total responses). For more information, visit the website of the National Election Opinion Survey Deliberation Committee.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