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산림복지프로그램 운영…1만8900명 참여 규모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05/02 [06:33]

성남시, 산림복지프로그램 운영…1만8900명 참여 규모

이귀선기자 | 입력 : 2022/05/02 [06:33]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성남 이귀선기자] 성남시는 오는 12월 9일까지 청계산, 산성공원 등 지역 내 10곳 자연녹지공간에서 시민 1만8900명 참여 규모의 산림복지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운영 프로그램은 유아숲 체험원 교육, 산림치유, 숲 해설 등 3개 분야다.

 

시민에게 정신적, 육체적 힐링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사업비 2억6500만원을 투입해 무료로 운영하는 산림복지 서비스다.

 

유아숲 체험원 교육프로그램은 만 3~6세를 대상으로 한다. 산성공원, 판교공원, 위례공원 3곳에서 꽃, 연못, 땅속 생물 관찰하기, 숲속 생태지도 만들기, 흙놀이 등을 해볼 수 있다. 공원에서 마음껏 뛰어놀며 자연을 오감 체험하도록 유아숲지도사 6명(한 곳당 2명)이 유아의 눈높이에 맞춰 수업을 진행한다. 회당 15~20명씩, 1만1000명이 참여할 수 있다.

 

산림치유 프로그램은 8세 이상 성남시민을 대상으로 한다. 청계산, 불곡산, 인능산, 산성공원, 분당중앙공원, 능골공원 등에서 숲 체조, 숲 명상, 치매 예방 교육이 이뤄진다. 산림치유지도사(3명)가 심신의 피로를 풀고, 자연과 교감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회당 15명씩, 모두 4700명이 참여할 수 있다.

 

숲 해설 프로그램은 성남시민들이 청계산, 산성공원 등 선택한 장소에서 숲길 체험을 해볼 수 있다. 숲 해설가(2명)가 각 장소에서 관찰할 수 있는 나무와 꽃 이름 등을 알려주고, 숲길 걷기, 자연 관찰 수업을 진행한다. 회당 15명씩, 모두 3200명이 참여할 수 있다.

 

각 프로그램 참여 신청은 성남산림복지 홈페이지를 통해서 하면 된다.

 

지난해 운영한 3개 분야 성남시 산림복지 프로그램에는 유아·가족단위·성인 등 2만4117명이 참여해 큰 호응을 얻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Lee Gwi-seon] Seongnam City will operate a forest welfare program with the participation of 18,900 citizens in 10 natural green spaces in the region, including Cheonggyesan Mountain and Sanseong Park, until December 9th.

 

The operation program is divided into three areas: education at the Children's Forest Experience Center, forest healing, and forest commentary.

 

It is a forest welfare service operated free of charge with an investment of 265 million won to provide citizens with opportunities for mental and physical healing.

 

The children's forest experience center education program is for children aged 3 to 6 years old. In three places, Sanseong Park, Pangyo Park, and Wirye Park, you can observe flowers, ponds, and underground creatures, make a forest ecology map, and play with dirt. Six children's forest instructors (two per place) conduct classes at the child's eye level so that they can run around freely in the park and experience the five senses of nature. 15-20 people per session, 11,000 people can participate.

 

The forest healing program is for Seongnam citizens aged 8 and over. Forest gymnastics, forest meditation, and dementia prevention education will be held at Cheonggyesan Mountain, Bulgok Mountain, Inneungsan Mountain, Sanseong Park, Bundang Central Park, and Neunggol Park. Forest healing instructors (3 people) help relieve mental and physical fatigue and commune with nature. 15 people per session, a total of 4700 people can participate.

 

The forest commentary program allows Seongnam citizens to experience forest trails at selected places such as Cheonggye Mountain and Sanseong Park. Forest commentators (2 people) tell the names of trees and flowers that can be observed at each location, and conduct forest walks and nature observation classes. 15 people per session, a total of 3200 people can participate.

 

Applications for participation in each program can be made through the Seongnam Forest Welfare website.

 

In Seongnam City Forest Welfare Program in three fields operated last year, 24,117 people including infants, families, and adults participated and received a great response.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