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특례시의회, 특례시 출범에 따른 “특례권한 확보방안” 모색을 위한 의정토론회 개최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04/13 [18:01]

수원특례시의회, 특례시 출범에 따른 “특례권한 확보방안” 모색을 위한 의정토론회 개최

이귀선기자 | 입력 : 2022/04/13 [18:01]

 

▲ 수원특례시의회  © 이귀선 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수원특례시의회(의장 조석환)는 13일 의회 세미나실에서「특례권한 확보방안」모색을 위한 의정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조석환 의장이 좌장을 맡았고, 박상우 수원시정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특례시 제도의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발표했다.

 

박상우 위원은 주제발표에서 “각기 다른 역사성을 지닌 도시에 인위적?획일적으로 특례를 부여하는 것보다는 도시발전 과정에서 자연적으로 발생한 도시 특성에 맞춰 기능 및 사무에 특례를 부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현행 대도시 특례제도의 한계를 지적했다.

 

이어 “특례제도는 일률적인 자치제도에서 탈피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행정수요 및 인구 과밀화에 대한 대응력 제고, 광역시 제도에 대한 폐해 최소화 및 복지 불균형 등 현행 특례시에 대한 문제점 해소 등을 위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특례시 제도의 과제에 대해 특례협의회의 및 심의회위원회 제도 참여경로 확보, 특례시 사무 기준의 명확화, 특례시 자체의 소통 및 입법행정 교육 강화 등을 꼽았다.

 

이어 박영철 수원KYC 대표, 최창의 고양시 자치분권협의회 의장, 현승현 용인시정연구원 자치행정연구부장, 이양재 창원특례시민협의회 운영위원장, 곽도용 수원특례시 자치분권과장 등이 토론을 이어갔다.

 

박영철 수원KYC 대표는 “2차 지방일괄이양법을 추진하려면 의회, 행정, 시민사회가 힘을 합해야 한다”며 “각자의 길이 아니라 함께 가야 하는 길이니만큼 굳건하게 손을 잡고 가자”고 제안했다.

 

최창의 고양시 자치분권협의회 의장은 “특례시 제도의 본래 목적이 실현될 수 있도록 법률과 시행령, 조례와 규정 등에 반영돼야 할 것”이라며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에 특례시 분과 설치를 교섭하고 지자체 특례심의위원회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현승현 용인시정연구원 자치행정연구부장은 “대도시 특례제도는 대도시의 경쟁력 제고, 주민편의 중심의 행정효율성 등을 위해 필요”하다며 “지역특색을 반영한 특례사무 발굴이 필요하고, 지역특수성을 고려한 맞춤형 이양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양재 창원특례시민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새로운 자치분권 모델인 특례시는 지역주도 국가균형발전에 견인 역할이 될 것”이라며 “실질적 권한 인정을 위해 새로운 지방자치단체의 종류로 특례시 신설, 특례시 지원의 기본체계 구축을 위한 특별법 제정, 자치분권위원회 심의?의결사항의 구속력 법제화 등이 중점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곽도용 수원특례시 자치분권과장은 “시민이 체감하는 특례사무 신규 발굴을 통해 도 및 중앙부처 등 관계기관과의 협의 절차를 거쳐 조직과 재정이 확보된 수원특례시만의 특례권한을 확보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좌장을 맡은 조석환 의장은 “그동안 인구 100만 이상의 대도시임에도 불구하고 기초지방단체의 틀에 갇혀 다양한 불이익을 받아 왔으나 이제 특례시로서 규모에 맞는 요구를 하고, 실행을 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며 “이제 시작인 만큼 갈 길이 멀지만 시민들이 앞으로 특례시 속에서 더 많은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 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Lee Gwi-sun] The Suwon Special City Council (Chairman Jo Seok-hwan) held a parliamentary debate on the 13th to find a "Measures to Securing Special Authority" in the Assembly Seminar Room.

 

The discussion was chaired by Chairman Cho Seok-hwan, and Park Sang-woo, a senior research fellow at the Suwon Municipal Research Institute, gave a presentation on the subject of “The Current State and Tasks of the Special City System.”

 

In the presentation on the topic, Commissioner Park Sang-woo said, “It is preferable to give special exceptions to functions and office work according to the characteristics of the city that naturally occurred in the process of urban development, rather than artificially and uniformly granting special exceptions to cities with different historical characteristics.” He pointed out the limitations of the special system.

 

He continued, “The special system is necessary to break away from the uniform self-government system and to improve the ability to respond to the explosively increasing administrative demand and overcrowding, to minimize the damage to the metropolitan system and to solve the problems of the current special city, such as imbalance in welfare.” did.

 

In addition, as for the tasks of the special city system, they selected a path to participate in the special council meeting and the council committee system, clarification of the office work standards in the special case, and strengthening communication and legislative administration education in the special case itself.

 

The discussion was followed by Park Young-cheol, CEO of Suwon KYC, Choi Chang-eui, chairman of the Goyang City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Council, Hyun Seung-hyeon, the head of the autonomous administration research department at the Yongin Research Institute, Lee Yang-jae, the operation chair of the Changwon Special Citizens' Council, and Kwak Do-yong, the head of the Suwon Special City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Division.

 

Park Young-cheol, CEO of Suwon KYC, said, “To promote the second local transfer law, the parliament, the administration, and civil society must work together.

 

Choi Chang-eui, chairman of the Goyang City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Council, said, “It should be reflected in laws, enforcement ordinances, ordinances and regulations so that the original purpose of the special city system can be realized. We need to actively utilize the committee,” he said.

 

Hyun Seung-hyeon, head of the autonomous administration research department at the Yongin Institute for Municipal Government, said, “The special system for large cities is necessary for the enhancement of competitiveness of large cities and administrative efficiency centered on residents’ convenience. desperate,” he said.

 

Yangjae Lee, chairman of the Changwon Special Citizens’ Council, said, “Special city, a new model of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will play a leading role in regional-led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The enactment of a special law to establish the basic system of the government and the legislative force of the deliberation and resolution by the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Committee should be focused on,” he said.

 

Kwak Do-yong, head of the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Division of Suwon Special City, said, “We will focus on securing special authority only for Suwon Special City, where the organization and finances have been secured through the consultation process with relevant agencies such as the provincial and central ministries by discovering new special affairs that citizens feel. I will,” he said.

 

Chairman Cho Seok-hwan, who took the chair, said, “Despite being a large city with a population of more than 1 million, it has been subjected to various disadvantages due to being confined to the framework of a basic local organization, but now as a special city, the foundation has been laid for making demands and implementing them.” “As this is just the beginning, there is still a long way to go, but let’s work together so that citizens can enjoy more benefits in special cities in the future,” he said.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시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