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의회 윤경선 의원, 중앙요양원 폐업 문제점 지적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01/21 [15:26]

수원시의회 윤경선 의원, 중앙요양원 폐업 문제점 지적

이귀선기자 | 입력 : 2022/01/21 [15:26]

 

▲ 수원시의회 윤경선 의원  © 이귀선 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수원시의회 윤경선 의원(진보당, 금곡·입북동)은 21일 제364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대에 올라 중앙요양원 폐업 과정에서 수원시 영업정지 처분이 가져온 문제점들을 지적했다.

 

윤경선 의원은 “시청 앞에서 시위와 집회를 하는 돌봄 노동자들은 중앙요양원으로부터 지난 12월 31일 갑자기 해고를 당한 분들”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중앙요양원의 잘못된 시설물 지침으로 노인 방임 사건이 발생하면서 수원시는 행정조치로 영업정지 3개월 처분을 내렸으나, 요양원에 입소해있는 150여 명의 어르신들의 삶과 그 속에서 일하고 있는 100명이 넘는 직원들의 삶은 배려하지 않은 결정이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보호자와 노동자의 민원으로 영업정지 처분 대신 2억 원의 과징금 부과로 변경됐으나, 요양원은 과징금을 감당할 수 없고 영업정지 처분을 받았을 때 입소자가 절반으로 감소해 운영난이 심각하다며 작년 9월 폐업을 통보했다”며, “코로나19로 어르신들의 돌봄이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국에 수원시의 영업정지 처분은 적절하지 못한 결정”임을 꼬집었다.

 

그러면서 “중앙요양원은 폐업 결정 이후 입소한 어르신들에 대해 적절치 못한 이관을 진행하고 있으며, 아무 잘못이 없는 어르신들은 계속 거처를 옮겨 다니며 열악한 조건에서 생활하고 적응하는 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계시다”고 말했다.

 

또한 “요양보호사와 간호사들은 코호트 격리에도 불평불만 없이 어르신들 건강과 방역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요양원에서 숙식을 해결하고, 집과 요양원 외에 장소에 가지 않았으며, 잦은 코로나검사의 고통도 감내했다”면서 수원시가 돌봄노동자들의 고통을 외면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라고 호소했다.

 

윤경선 의원은 “스완슨기념관유지재단, 노동자, 수원시와의 대화의 자리를 만들어 줄 것”과 “잘못된 이관에 대해 진상조사하고 명확하게 책임을 물 것”, “설 명절 전에 억울한 해고자들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줄 것”그리고 “중앙요양원의 위장 폐업을 막아 줄 것”을 요청하며 발언을 마쳤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Lee Gwi-seon] Suwon City Council member Yoon Kyung-sun (Jinbodang, Geumgok, Ibbuk-dong) climbed to the free speech stand for 5 minutes at the 2nd plenary session of the 364th extraordinary session on the 21st, and the Suwon city suspension of business was a problem in the process of closing the central nursing home. pointed out

 

Rep. Yoon Kyung-sun opened his speech, saying, “The care workers who are protesting and rallies in front of City Hall are people who were suddenly fired from the central nursing home on December 31st.”

 

He continued, “As a case of neglect of the elderly occurred due to the central nursing home’s incorrect facility guidelines, Suwon City imposed a three-month suspension of business as an administrative measure. Their lives were a decision they did not consider.”

 

Rep. Yoon said, “Due to complaints from guardians and workers, the business suspension was changed to a fine of 200 million won. "We have notified the closure of the business," he said, pointing out that "the suspension of business in Suwon is an inappropriate decision in a situation where caring for the elderly is more difficult than ever due to Corona 19."

 

"The Central Nursing Home is inappropriately transferring seniors who have been admitted after the decision to close the business, and seniors who have done nothing wrong continue to move from place to place and have a lot of difficulty in living and adjusting to poor conditions," he said.

 

In addition, "the caregivers and nurses did their best for the health and quarantine of the elderly without complaints despite the cohort isolation," he said. He also endured it,” he said, appealing to the city of Suwon as the reason why it should not turn away from the suffering of care workers.

 

Rep. Yoon Kyung-sun said, “We will make a place for dialogue with the Swanson Memorial Foundation, workers, and Suwon City” and “We will investigate the truth about the wrong transfer and take responsibility clearly” and “Listen directly to the voices of unfair dismissals before the Lunar New Year holidays. He finished his remarks by requesting that “I will give it to you” and “to prevent the disguised closure of the Central Nursing Home.”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시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