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취약계층 15가구에 생필품 지원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2/01/20 [08:00]

용인시, 취약계층 15가구에 생필품 지원

김정은기자 | 입력 : 2022/01/20 [08:00]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용인시 처인구 백암면은 20일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설 명절을 앞두고 공적 지원을 받지 못하는 취약계층 15가구에 생필품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체 위원 15명은 대상 가구를 방문해 쌀, 국수, 즉석식품, 주방세제 등 7만원 상당의 생필품을 전달하고 안부를 살폈다.

 

이와 함께 협의체 특화사업인 ‘따뜻한 백암면 만들기’의 일환으로 위원들이 대상 가구와 1:1 결연을 맺고 앞으로 1년간 지속적으로 어려움을 살피기로 했다.

 

심정희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 위원장은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어려운 이웃들을 최대한 발굴하고 도울 수 있도록 해 촘촘한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Kim Jeong-eun] On the 20th, Baekam-myeon, Cheoin-gu, Yongin-si, announced that the local social security council had provided daily necessities to 15 vulnerable households who were not receiving public support ahead of the Lunar New Year holidays.

 

On that day, 15 members of the council visited the target households and delivered daily necessities worth 70,000 won, such as rice, noodles, instant food, and dishwashing detergent, to check their well-being.

 

At the same time, as part of the council's special project, “Creating Warm Baekammyeon,” the members decided to form a 1:1 relationship with the target household and continue to monitor their difficulties for the next year.

 

Shim Jeong-hee, chairperson of the private sector of the local social security council, said, “I will help build a tight social safety net by discovering and helping those in need in the welfare blind spot as much as possible.”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용인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