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시스템반도체 팹리스 인재 양성 추진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01/19 [07:54]

성남시, 시스템반도체 팹리스 인재 양성 추진

이귀선기자 | 입력 : 2022/01/19 [07:54]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성남시는 가천대학교, 한국시스템반도체포럼, 반도체공학회와 협업 체계를 이뤄 ‘팹리스(시스템반도체 설계 전문 기업) 인재 양성 사업’을 추진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반도체 수요가 사물인터넷(loT)·인공지능(AI)이 접목된 자동차·로봇·에너지·바이오 등 전 산업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이를 효율적으로 대응해 시스템반도체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팹리스 인재 양성 사업은 대졸(4년제) 이상의 학력 소지자 30명을 모집해 8~10개월간 전문 교육을 한 뒤 반도체 산업 현장에 투입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를 위해 5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가천대학교는 교육 프로그램 운영 ▲시 산하기관인 성남산업진흥원은 교육 지원 ▲반도체공학회는 교육생 실습 지원 ▲한국시스템 반도체포럼은 교육생 취업 알선 업무를 각각 맡는다.

 

교육 대상자는 집적회로(IC) 소자, 아날로그·디지털 회로 설계, 임베디드 시스템, 시스템반도체, 계측공학, 아날로그·디지털 반도체 응용시스템, IC 측정과 검증 등 팹리스 설계 전문 교육과정을 밟게 된다.

 

숙련된 인력을 확보해 설계 분야 반도체 산업을 견인하게 될 전망이다.

 

시는 국비 확보 등을 통해 이 사업 참여 인원과 프로그램 운영 범위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성남지역 팹리스는 32개사이며, 이중 절반인 16개사가 판교지역에 있다.

 

교통인프라, 잠재적 거래처, 협력업체 집중 등 기본 기반시설이 탄탄해서다.

 

앞선 지난해 5월 13일 정부는 한반도를 ‘K’자 모양으로 연결하는 반도체 벨트를 구축해 오는 2030년까지 세계 최대·최첨단 반도체 공급망을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그 전략 중 하나로 판교 지역은 ‘한국형 팹리스 밸리’로 조성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Lee Gwi-seon] Seongnam City is promoting the ‘Fabless (system semiconductor design company) talent training project’ by forming a cooperative system with Gachon University, Korea System Semiconductor Forum, and the Semiconductor Engineering Society.

 

In the era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demand for semiconductors is spreading to all industries such as automobiles, robots, energy, and bio-engineered with the Internet of Things (loT) and artificial intelligence (AI). for

 

The fabless talent nurturing project is carried out by recruiting 30 people with a college degree (four-year system) or higher, providing them with specialized training for 8 to 10 months, and then putting them into the field of the semiconductor industry.

 

For this, 500 million won will be invested, ▲ Gachon University operates educational programs ▲ Seongnam Industry Promotion Agency, a city-affiliated organization, provides educational support, ▲ Semiconductor Engineering Society supports trainees’ practical training, and ▲ Korea System Semiconductor Forum is in charge of job placement for trainees.

 

Subjects of education will take courses specialized in fabless design, such as integrated circuit (IC) devices, analog/digital circuit design, embedded systems, system semiconductors, instrumentation engineering, analog/digital semiconductor application systems, and IC measurement and verification.

 

It is expected to lead the semiconductor industry in the design field by securing skilled manpower.

 

The city plans to gradually expand the number of people participating in this project and the scope of program operation by securing government funds.

 

Currently, there are 32 fabless companies in the Seongnam region, of which 16 are in the Pangyo region.

 

This is because basic infrastructure such as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potential customers, and concentration of partner companies is solid.

 

Earlier, on May 13, last year, the government announced that it would build the world's largest and most advanced semiconductor supply chain by 2030 by building a semiconductor belt that connects the Korean Peninsula in a 'K' shape. As one of those strategies, the Pangyo area will be created as a ‘Korean-style fabless valley’.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