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무연고 독거노인 첫 공영장례 치러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01/17 [06:21]

성남시 무연고 독거노인 첫 공영장례 치러

이귀선기자 | 입력 : 2022/01/17 [06:21]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성남시는 무연고 독거노인 장모 씨(남·69세·태평동)에 대한 공영장례를 치렀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4월 성남시 공영장례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이후 첫 공영장례다.

 

기초생활보장수급자이던 장 씨는 제대로 된 치료도 받지 못한 채 지병인 심장질환으로 지난 1월 1일 병원에서 사망했다.

 

해당 병원의 요청에 따라 성남시가 연고자를 파악해 사망 사실을 알렸지만 시신 인수를 거부했다.

 

이에 시는 위탁상조업체 국가대표상조와 함께 야탑동 소재 성모병원장례식장에서 장 씨가 세상을 떠난 지 2주 만에 장례식을 했다.

 

성남시 공무원 2명과 위탁상조업체 직원 2명만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지켜봤다.

 

조례에 따라 장 씨의 안치료, 염습비, 수의관 등 시신 처리비용과 빈소 사용료, 제사상 차림비 등 장례 의식에 들어간 비용(160만원) 전액을 성남시 무연고 사망자 공영장례 지원비로 지급했다.

 

성남시 복지정책과 관계자는 “공영장례는 무연고나 빈곤 등으로 장례를 치를 수 없는 사람이 사망했을 때 사회가 고인의 마지막을 책임지는 추모 의식”이라면서 “하나의 장례문화로 확산시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Lee Gwi-seon] Seongnam City announced on the 17th that it held a public funeral for the elderly mother-in-law (male, 69 years old, Taepyeong-dong), an elderly person living alone without any connection.

 

This is the first public funeral since the enactment of the ordinance on support for public funerals in Seongnam in April of last year.

 

Jang, who was a recipient of basic livelihood security, died at the hospital on January 1 of a chronic heart disease without receiving proper treatment.

 

At the request of the hospital, the city of Seongnam identified who was related and notified of the death, but refused to take over the body.

 

The city held a funeral two weeks after Jang passed away at the funeral home of St. Mary's Hospital in Yatap-dong, together with the national representative of the consignment funeral service.

 

Only two Seongnam city officials and two employees of a consignment funeral service company watched the deceased's final path.

 

According to the ordinance, the entire cost of funeral ceremonies (1.6 million won), including expenses for handling Jang's corpse, such as eye treatment, hysteresis, and veterinary service, as well as fees for using the mortuary, and setting up for ancestral rites, were paid to Seongnam City as a public funeral support fee for the deceased.

 

An official from the Welfare Policy Division of Seongnam City said, "The public funeral is a commemoration ceremony in which society takes responsibility for the end of the deceased when a person who cannot hold a funeral due to unrelated ties or poverty dies," and "We will spread it as a funeral culture."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