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체납실태조사원 59명 모집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01/12 [06:43]

성남시 체납실태조사원 59명 모집

이귀선기자 | 입력 : 2022/01/12 [06:43]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성남시는 오는 1월 18일부터 20일까지 체납실태조사원으로 일할 기간제 근로자 59명을 모집한다.

 

체납실태조사원은 오는 3월 2일부터 9월 30일까지 체납자 방문 계획 수립과 납부 안내, 자료정리 등의 업무를 맡는다.

 

지방세, 과태료·과징금 등의 세금을 안 낸 체납자 집을 찾아가 같은 시민의 입장에서 납부가 늦어지고 있는 이유와 생활 형편을 살피고, 맞춤형 징수를 위한 기초자료를 만드는 일과다.

 

실태조사 과정에서 도움이 절실하다고 판단되는 체납자는 분납 유도와 함께 관계부서, 복지기관으로 연계해 생계·의료·주거지원 등 복지서비스, 일자리 주선, 대출 신용보증 등 구제 방안을 찾는다.

 

고의로 세금을 내지 않는 사람은 각종 불이익을 설명해 체납액을 내도록 안내한다.

 

체납실태조사원 지원 자격은 성남시에 주민등록을 둔 만 18세 이상자다.

 

업무 내용에 따라 2개 분야로 나눠 ▲체납자 집 방문 조사 업무자는 57명을 ▲시청 세원관리과 사무실에서 체납 자료정리 업무를 맡을 사람은 2명을 뽑는다.

 

하루 6시간(주 30시간) 근무조건이며, 시급 1만1141원을 월급제로 지급한다.

 

참여 희망자는 성남시 홈페이지(채용시험)에 있는 응시원서, 자기소개서 등을 내려받아 작성 후 기한 내에 성남시청 3층 한누리 접수처에 내면 된다.

 

시는 서류심사와 면접시험을 거쳐 오는 2월 21일 최종 합격자에게 개별로 알려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Lee Gwi-seon] Seongnam City is recruiting 59 fixed-term workers to work as delinquent inspectors from January 18 to 20.

 

The delinquent status investigator is in charge of establishing a plan to visit delinquents from March 2 to September 30, providing payment guidance, and organizing data.

 

This is the task of visiting the home of a delinquent who has not paid local taxes, fines, and surcharges, examining the reasons for the delay in payment and living conditions from the point of view of the same citizen, and creating basic data for customized collection.

 

Delinquent delinquents who are judged to be in dire need of help during the fact-finding process seek relief for welfare services such as livelihood, medical care and housing support, job arrangement, and loan credit guarantee in connection with related departments and welfare institutions along with inducing installment payments.

 

Those who intentionally do not pay taxes are instructed to pay the arrears by explaining various disadvantages.

 

Applicants must be 18 years of age or older with resident registration in Seongnam-si.

 

It is divided into two areas according to the contents of the work. ▲ 57 people are selected for home visit investigation of delinquents, and ▲ 2 people are selected to be in charge of cleaning up delinquency data in the office of the City Hall Tax Revenue Management Division.

 

The working condition is 6 hours a day (30 hours a week), and an hourly wage of 11,141 won is paid on a monthly basis.

 

Those wishing to participate can download the application form and self-introduction from the Seongnam City website (recruitment test), fill it out, and submit it to the Hannuri reception desk on the 3rd floor of Seongnam City Hall within the deadline.

 

The city will notify the final successful applicants individually on February 21, following a document screening and interview.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