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2곳 지정 ‘업무협약’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2/01/12 [06:42]

성남시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2곳 지정 ‘업무협약’

이귀선기자 | 입력 : 2022/01/12 [06:42]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성남시는 중원구 소재 성남중앙병원과 수정구 소재 성남시의료원 등 2곳을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으로 지정해 운영한다.

 

이를 위해 시는 1월 12일 오전 11시 시청 2층 회의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과 유호인 성남중앙병원장, 이중의 성남시의료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 지정에 관한 업무협약’을 했다.

 

협약에 따라 성남중앙병원과 성남시의료원은 사법경찰관이나 아동학대전담 공무원이 학대 피해·의심 아동을 진료 의뢰하면 친권자 등의 동행이 없어도 필요한 검사와 치료를 지원한다.

 

해당 아동에 대한 우선 진료와 병실 제공, 의료적 상담이 이뤄진다.

 

사법경찰관이나 아동학대전담공무원에게 아동학대 조사에 필요한 의학적 소견 정보도 제공한다.

 

성남시는 학대 피해·의심 아동의 검사와 치료에 드는 의료비를 예산 범위 안에서 전담의료기관에 지급한다.

 

이날 협약은 공공의 테두리 안에서 학대 피해 아동에게 신속한 의료적 조치를 하고, 아동보호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진행됐다.

 

시는 앞선 지난해 7월 아동보호팀을 신설해 4명이던 아동학대전담공무원을 8명으로 늘렸다.

 

이들 전담공무원은 아동학대 신고접수와 현장 조사, 사례 판단, 응급 보호 등의 업무를 맡아 아동학대 예방과 피해 아동의 일상 회복을 지원한다.

 

지난해 성남시에 접수된 아동학대 신고 건수는 672건이다.

 

이 중 학대로 판단된 362건(54%)은 아동보호전문기관이 사례관리 중이며, 이 가운데 39명의 아동은 안전한 보호시설에 입소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Lee Gwi-seon] Seongnam City has designated and operated two child abuse medical institutions, Seongnam Central Hospital in Jungwon-gu and Seongnam Medical Center in Sujeong-gu.

 

To this end, the cit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on the designation of a specialized medical institution for child abuse in the meeting room on the 2nd floor of City Hall at 11 am on January 12 in the presence of Seongnam Mayor Eun Su-mi, Seongnam Central Hospital Director Yoo Ho-in, and Seongnam City Medical Center Director Lee Joong-gi.

 

According to the agreement, Seongnam Central Hospital and Seongnam City Medical Center provide necessary examination and treatment without the need for accompanying persons with parental authority when judicial police officers or public officials in charge of child abuse request medical treatment for children who are victims of or suspected of abuse.

 

Priority treatment for the child, provision of a ward, and medical consultation are provided.

 

It also provides information on medical observations necessary for child abuse investigations to judicial police officers or public officials in charge of child abuse.

 

Seongnam City pays medical expenses for the examination and treatment of children who are victims of or suspected of abuse to a dedicated medical institution within the budget range.

 

The agreement was held to provide prompt medical treatment to abused children within the public framework and to strengthen the child protection system.

 

The city established a child protection team in July of last year and increased the number of public officials in charge of child abuse from four to eight.

 

These public officials are responsible for receiving child abuse reports, conducting on-site investigations, judging cases, and providing emergency protection to prevent child abuse and support the daily recovery of victims.

 

Last year, the number of child abuse reports received in Seongnam City was 672.

 

Among them, 362 cases (54%) that were judged to be abuses were managed by a child protection agency, and 39 children were admitted to safe protection facilities.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