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의회 김명철 의원, 오산시 재정자립도... 31개시군 중 최 하위

-65억 수달센터, 건설사업은 실익 없어-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1/12/02 [21:46]

오산시의회 김명철 의원, 오산시 재정자립도... 31개시군 중 최 하위

-65억 수달센터, 건설사업은 실익 없어-

이귀선기자 | 입력 : 2021/12/02 [21:46]

 

▲ 오산시의회 김명철의원  © 이귀선 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오산시의 재정자립도가 경기도 31개 시군 중 최하위 라는 지적이다.이와 관련 오산시의회 김명철의원은 2일 개최된 제262회 7분자유발언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원에 따르면 2021년 12월 현재 오산시의 재정자립도는 28.3%로 경기도 31개 시.군중 23위를 기록하고있다. 이는 경기북부의 열악한 시.군을 제외하면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재정자주도는 52.5%로 경기도 31개 시.군중 29위를 기록하고 있어 자주도 역시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러한 수치는 곧바로 2022년도 예산으로 반영되어 2021년 대비 약4,6% 감소되었고, 신규사업은 물론 계획되었던 남촌동사무소의 이전문제와 초평동의 오산국민체육센터의 건설사업까지 차질을 빚게 되었다고 질타했다.

 

또 “오산시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2021년도 오산시 재정공시 재정분석 내용으로 오산시의 자체수입비율 즉 지방세수입에서 2019년도 17.82% 대비 2020년 17.07%로 전년대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따라서 유형평균 19.62%나 전국평균 23.62%에 비해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오산시가 신규아파트 입주로 인한 지방소득세 증가에 의존할 수 밖에 없는 굴욕적인 현실임을 강조했다.

 

오산시 “의무지출 비율에서는 2019년도에 55.29% 대비 2020년도에 66.57%로 전년대비 상승한 것으로 볼 수 있지만, 이는 유형평균 58.77%에 비해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어 오산시가 재정운영에 있어 자율성이떨어지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오산시의 의무지출 비율이 상승한 문제점은 국.도비사업비가 전년대비 1천5백11억원이 증가하였고 인력운영비 또한 70억원 가량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보고있다.

 

이 때문에 국.도비 사업비의 증가는 언듯보면 오산시 사업추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유치한 결과로 볼 수 있으나 무분별한 국.도비 매칭사업들은 결국 시비 부담금의 증가로 이어져 재정 여건이 열악한 오산시의 경우 도리어 독이 되어 돌아온결과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모든 오산시 소속 산하기관들에 대해 전수조사후 구조조정 단행에서 자연감소 되는 인원에 대한 신규채용을 멈추고 업무분장 조정을 통한 구조조정을 당부했다.

 

특히 65억을 들여 건설하겠다는 수달센터 건설사업은 오산시에 전혀 실익이 없는 사업이라 판단되며, 인근 시.군들과 함께 운영하려 했지만 타 시군들은 모두 포기한 것으로 보고 받았다. 사안에 대해 전면 재검토를 당부했다.

 

끝으로 예산절감 방안에 대해 수원시의 사례를 들었다.

 

수년전 수원시는 민간위탁사업 160여개 약1240억원에 대해 점검한 결과 사무성격상 직접 수행 또는 유사중복사업의 통폐합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하고 60개 사업 약453억의 예산절감 노력을 기울인 바 있다.

 

집행부에서는 민간위탁금/교육기관보조금/공단경상전출금/시설및부대비/출자출연기관출연금 등의 재정절감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주시길 당부드린다면서 마무리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Lee Gwi-seon] Seongnam Mayor Eun Su-mi visited the completion site of the Woosung 9th apartment remodeling project located in Gaepo-dong, Gangnam-gu, Seoul on December 2 at 10 am.

 

 It is pointed out that the financial independence of Osan City is the lowest among 31 cities and counties in Gyeonggi-do. In this regard, Kim Myung-cheol, a member of the Osan City Council, made this statement in the 262th 7th Molecular Free Remarks held on the 2nd.

 

According to Rep. Kim, as of December 2021, the financial independence of Osan City was 28.3%, ranking 23rd among 31 cities and counties in Gyeonggi-do. He said that it was ranked at the bottom of the list except for poor cities and counties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Following this, the fiscal independence is 52.5%, ranking 29th among 31 cities and counties in Gyeonggi-do, and self-government is also the lowest. These figures were immediately reflected in the 2022 budget and decreased by about 4.6% compared to 2021.

 

In addition, “Osan City’s financial analysis of fiscal year 2021 published on its website shows that Osan City’s own revenue ratio, that is, local tax revenue, has fallen from 17.82% in 2019 to 17.07% in 2020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Therefore, it is lower than the type average of 19.62% and the national average of 23.62%.”In addition, this means that Osan City has no choice but to depend on the increase in local income tax due to new apartment move-ins.

 

He stressed that it was a humiliating reality.

 

Osan City “In terms of mandatory expenditure ratio, it was 66.57% in 2020 compared to 55.29% in 2019.

 

Although it can be seen as an increase from the previous year, this is higher than the average of 58.77% by type, so it is judged that Osan City has less autonomy in financial management.”

 

Rep. Kim believes that "the problem with the increase in the mandatory expenditure ratio in Osan City is that the national and provincial project expenses increased by 151.1 billion won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and the manpower operation cost also increased by 7 billion won".

 

For this reason, the increase in national and provincial project costs can be seen as a result of actively attracting the city to promote the project, but indiscriminate national and provincial matching projects eventually lead to an increase in municipal expenses, and in the case of Osan City, where the financial conditions are poor, the result is a poison. said

 

Rep. Kim requested that all affiliated organizations of Osan City be restructured through job division adjustment after stopping the recruitment of those who are naturally reduced during the restructuring after conducting a full investigation.

 

In particular, the construction project of the Sudal Center, which is expected to cost 6.5 billion won, is judged to be of no practical benefit to Osan City, and it was reported that it was attempted to be operated with neighboring cities and counties, but all other cities and counties had given up. He urged a full review of the matter.

 

Finally, the case of Suwon City was given about the budget reduction plan.

 

A few years ago, the city of Suwon inspected 160 private consigned projects of about 124 billion won, determined that it was necessary to directly carry out the office work or to consolidate and abolish similar overlapping projects, and made an effort to reduce the budget by about 45.3 billion won for 60 projects.

 

The executive department concluded by saying that it would like to ask you to make every effort to save money such as private consignment money, subsidy for educational institutions, receivables from public corporations, facilities and incidental expenses, and contributions from investment-funded institutions.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산시의회#김명철의원#오산재정자립도#오산수달건설사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