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시민들과 함께 버려진 페트병으로 티셔츠 제작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1/12/01 [07:12]

용인시, 시민들과 함께 버려진 페트병으로 티셔츠 제작

이귀선기자 | 입력 : 2021/12/01 [07:12]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버려진 페트병이 티셔츠로 재탄생했다.

 

용인시가 시민들과 함께 추진한 ‘생활감동(생활폐기물 감량화 동참) 프로젝트-마을실험실’을 통해서다.

 

시는 지난 4월부터 11월까지 생활폐기물을 줄이고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생활감동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 프로젝트에는 총 199명의 시민이 참여해 18개 팀(마을실험실)을 구성, 각 팀별로 마을의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각기 다른 실험을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투명 페트병으로 티셔츠를 만드는 공동 프로젝트‘PET2TEE’를 비롯해 종이팩 수거함 설치, 우유팩 바르게 버리기 캠페인, 분리 안내문 제작 및 배포, 세제 리필 행사, 자신이 가져간 포장 용기를 사용하는 ‘용기내가게’ 발굴 및 스티커 부착 등 다양한 아이디어로 자원순환을 위한 효과적인 방법을 모색하고 실천했다.

 

특히 PET2TEE는 참가자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관내 5곳에 수거함을 설치해 티셔츠 2850여장을 만들 수 있는 투명 페트병 325kg(500ml 기준 2만개)을 수거했다. 이중 500ml 700개 분량의 투명 페트병으로 총 100장의 친환경 티셔츠를 제작했다.

 

또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화장지 등으로 재활용될 수 있도록 분리 배출된 우유팩 2800kg도 수거하는 성과를 거뒀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번 프로젝트는 시민 스스로가 쓰레기 문제를 고민하고 해결 방법을 찾아나갔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프로젝트의 성과와 시민들의 아이디어 등을 토대로 용인시의 자원순환정책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1일 백 시장과 프로젝트 참가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활동공유회를 열고, 그간의 활동 내용을 살펴보고 친환경 티셔츠 전달식을 진행했다. 티셔츠는 선수들이 훈련할 때 입을 수 있도록 용인시청 직장운동경기부에 전달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Lee Gwi-seon] A discarded plastic bottle was reborn as a T-shirt.

 

This is through the ‘Life Impression (Participation in Reduction of Household Waste) Project-Village Lab’ promoted by Yongin City together with citizens.

 

From April to November, the city carried out the Life Impression Project to reduce household waste and increase the recycling rate.

 

A total of 199 citizens participated in this project to form 18 teams (village laboratory), and each team conducted a different experiment to solve the garbage problem in the village.

 

Participants included 'PET2TEE', a joint project to make T-shirts from bottled bottles, installation of cartons, a campaign to dispose of milk cartons correctly, production and distribution of separation notices, a detergent refill event, discovery of a 'container store' using their own packaging, and With various ideas such as sticker attachment, effective methods for resource circulation were sought and practiced.

 

In particular, PET2TEE collected 325kg (20,000 pieces of 500ml) of transparent plastic bottles that can make 2,850 T-shirts by installing collection boxes at 5 places in the hall so that not only participants but also citizens can participate together. Of these, a total of 100 eco-friendly T-shirts were produced using transparent plastic bottles of 500ml and 700 pieces.

 

In addition, through this project, 2800 kg of milk cartons that were separated and discharged to be recycled into toilet paper were also collected.

 

Yongin Mayor Baek Gun-gi said, “This project is very meaningful in that the citizens themselves thought about the garbage problem and found a solution.

 

Meanwhile, on the 1st, the city held an activity sharing meeting with Mayor Baek and project participants in attendance, reviewed the contents of the past activities, and held an eco-friendly T-shirt delivery ceremony. The T-shirts were delivered to the Workplace Sports Department of Yongin City Hall so that the players could wear them during training.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