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더 편한 안심 돌봄 인증시설’ 추가 선정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1/11/30 [06:18]

성남시, ‘더 편한 안심 돌봄 인증시설’ 추가 선정

이귀선기자 | 입력 : 2021/11/30 [06:18]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성남시는 치매 등으로 요양이 필요한 어르신을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더 편한 안심 돌봄 인증시설’을 2곳 추가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선정 시설은 수정노인주간보호센터, 새날노인복지센터로, 앞선 2019년과 지난해 선정한 5곳 요양시설을 포함해 모두 7곳이 성남시가 인증하는 안심 돌봄 시설로 지정됐다.

 

시는 ‘더 편한 안심 돌봄 인증제’에 참여 신청서를 낸 3곳 시설의 경영, 시설 환경, 맞춤 돌봄, 안심 돌봄, 인권 보호 등 모두 5개 영역, 39개 항목을 서면·현장 평가한 뒤 선정심사위원회를 거쳐 해당 시설을 선정했다.

 

수정노인주간보호센터는 복정동 수정중앙노인종합복지관 건물 내에 있다. 직원 12명이 치매 노인 등 41명(정원 46명)의 인지기능 유지, 기능 회복 훈련, 물리치료 등을 한다. 이용자와 가족들의 만족도가 크다.

 

새날노인복지센터는 중원구 상대원동에 있는 주야간보호시설이다. 사회복지법인 새날복지회가 운영한다. 직원 14명이 어르신 17명(정원 20명)의 기능회복·유지를 위해 하루 2종류 이상의 물리치료와 인지 향상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11월 26일 오후 집무실에서 이들 2곳 시설 대표에게 ‘성남형 더 편한 안심 돌봄 인증서’를 줬다.

 

인증 기간은 오는 2024년 11월까지 3년간이다. 시설 한 곳당 연간 1000만원의 환경개선사업비, 직원 복리후생비(5만원) 월 2만원 추가지원, 현판 설치를 지원받는다.

 

성남지역 내 요양시설은 100여 곳이다. 시는 노인요양 시설의 서비스 질을 높여 입소 어르신이 편안하게 생활하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2019년 9월 전국 기초지자체 최초로 인증제를 도입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Lee Gwi-seon] Seongnam City announced on the 30th that it has selected two additional 'more comfortable and secure care certification facilities' that can safely entrust the elderly who need medical care due to dementia.

 

The selected facilities are the Sujeong Senior Day Care Center and Saenal Senior Welfare Center, and seven of them, including the five nursing facilities selected in 2019 and last year, were designated as safe care facilities certified by Seongnam City.

 

After a written and on-site evaluation of 39 items in 5 areas including management, facility environment, customized care, safe care, and human rights protection of the three facilities that submitted applications for participation in the 'More Comfortable Safe Care Certification System', the City Council The facility was selected through

 

The Sujeong Senior Day Care Center is located in the Sujeong Central Senior Welfare Center building in Bokjeong-dong. Twelve employees provide cognitive function maintenance, functional recovery training, and physical therapy for 41 people (capacity 46), including elderly people with dementia. The satisfaction of users and their families is high.

 

Saenal Senior Welfare Center is a day and night care facility located in Sangsangwon-dong, Jungwon-gu. It is operated by Saenal Welfare Society, a social welfare corporation. 14 staff members operate two or more types of physical therapy and cognitive enhancement programs per day for functional recovery and maintenance of 17 senior citizens (capacity of 20).

 

Seongnam City Mayor Eun Su-mi gave the 'Seongnam-hyung more comfortable care certificate' to the representatives of these two facilities in her office on the afternoon of November 26th.

 

The certification period is 3 years until November 2024. Each facility receives an annual environmental improvement project cost of 10 million won, employee welfare cost (50,000 won), additional support of 20,000 won per month, and signage installation support.

 

There are about 100 nursing facilities in Seongnam area. The city introduced the certification system for the first time in the nation in September 2019 to improve the service quality of senior care facilities and create an environment in which the elderly can live comfortably.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