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2021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1/11/16 [11:58]

오산시 2021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실시

이귀선기자 | 입력 : 2021/11/16 [11:58]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대규모 재난 대비 및 대응 능력 향상을 위해 ‘2021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오는 17일 실시한다고 밝혔다.

 

올해 훈련은 행정안전부 방침에 따라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현장훈련 등 집합훈련은 하지 않고 토론훈련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달 두 차례 기획회의에 이어, 5일에는 시 13개 협업부서 및 유관기관과 제3차 전체회의를 진행했고 이를 바탕으로 17일에 본 토론훈련을 실시한다.

 

이번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은 가상 재난상황(`대규모 화재발생`)을 가정해 상황판단회의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운영하고, 13개 협업기능별 실무반의 신속하고 유기적인 가동체계 훈련과, 유관기관과의 협업체계 구축을 통한 대응역량 강화 등에 중점을 두고 진행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하지 못했지만 올해는 토론훈련으로 간소화해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한다. 이번 훈련을 통해 각종 재난사고에 대비한 시 대응능력 향상과 유관기관과의 협업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Lee Gwi-seon] Osan City (Mayor Kwak Sang-wook) announced on the 17th that it would hold the ‘2021 Disaster Response Safe Station Training’ to improve preparedness and response capabilities for large-scale disasters.

 

In accordance with the policy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this year's training will be conducted in a discussion training style, without group training such as field training in consideration of the COVID-19 situation.

 

Following the two planning meetings last month, the 3rd plenary meeting was held with 13 city collaboration departments and related organizations on the 5th, and based on this, the main discussion training will be held on the 17th.

 

This disaster response safe station training assumes a virtual disaster situation (‘large-scale fire’) and operates and operates a situation judgment meeting and disaster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and includes training on the rapid and organic operation system of 13 working groups for each cooperative function, and related We plan to focus on strengthening response capabilities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 cooperative system with institutions.

 

A city official said, “Last year, we could not conduct a safe country training due to Corona 19, but this year, we will simplify it to a discussion training and conduct it in compliance with the quarantine rules. Through this training, we will improve the city’s ability to respond to various disasters and strengthen the cooperative system with related organization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