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남시, 2025년까지 스마트도시 조성한다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1/10/22 [06:50]

성남시, 2025년까지 스마트도시 조성한다

이귀선기자 | 입력 : 2021/10/22 [06:50]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실시간 교통분석을 통해 차량흐름을 원활하게 하는 ‘지능형 교통체계(ITS) 고도화’ 등 28개 사업을 2025년까지 추진해 스마트도시를 조성한다.

 

시는 10월 22일 시청 3층 산성누리에서 은수미 성남시장과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런 내용을 포함한 ‘성남시 스마트도시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용역을 맡은 대영유비텍㈜이 최근 1년 4개월간 시민 설문조사, 전문가 자문회의, 시민 공청회 등을 통해 수립한 ‘5개년(2021~2025) 계획의 스마트도시 조성 추진 방안’을 보고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스마트도시는 인공지능(AI), 정보통신기술(ICT), 빅데이터 같은 첨단 인프라와 기술을 활용해 시민에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도시다.

 

이를 위해 시는 ‘시민과 함께하는 글로벌 스마트도시, 성남’을 비전으로 하는 교통, 안전·복지, 환경, 경제·문화, 행정, 기반시설 등 6개 분야의 사업을 추진한다.

 

각 분야 주요 사업은 지능형 교통체계 고도화, 스마트 주차공유, 수요 응답형 셔틀버스, 자전거도로 LED 차선, 비탈면 제설, 독거노인 스마트 케어, 인공지능 방범 CCTV 설치, 지능형 전력계량기 활용 홈에너지 절감, 스마트 쓰레기 수거 시스템 설치, 드론 활용 도서 대출 서비스, 인공지능 민원 안내, 사물인터넷(loT) 자가망구축, 공공와이파이 확대 등이다.

 

이들 사업 추진에 필요한 사업비는 889억원으로 추산된다. 시는 국·도비, 민간자원, 각종 공모사업 참여 등으로 필요한 재원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날 보고회 내용은 앞선 9월 17일 국토교통부 승인 절차가 완료돼 연말부터 점진적으로 추진된다.

 

성남시 스마트도시과 관계자는 “수정·중원 원도심과 분당·판교지역 간 균형을 이루는 스마트도시를 조성해 고부가가치 사업을 주도하는 글로벌 도시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Lee Gwi-sun] Seongnam City (Mayor Eun Su-mi) will promote 28 projects by 2025, including the ‘Intelligent Transportation System (ITS) Advancement’, which facilitates vehicle flow through real-time traffic analysis, to create a smart city.

 

The city held the 'Seongnam City Smart City Plan Establishment Service Final Report' on October 22, in the presence of Seongnam Mayor Eun Su-mi and related public officials at Sanseong-nuri on the 3rd floor of City Hall.

 

On this day, Daeyoung Ubitec Co., Ltd., in charge of the service, reported on the 'Smart City Creation Promotion Plan of the Five-Year (2021-2025) Plan' established through citizen surveys, expert advisory meetings, and public hearings for the past one year and four months. proceeded in such a way that

 

A smart city is a city that provides various services to citizens by utilizing advanced infrastructure and technologies such as artificial intelligence (AI),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ICT), and big data.

 

To this end, the city will promote projects in six areas, including transportation, safety/welfare, environment, economy/culture, administration, and infrastructure, with the vision of ‘Seongnam, a global smart city with citizens’.

 

Major businesses in each field are intelligent transportation system advancement, smart parking sharing, demand-response shuttle bus, bicycle road LED lane, slope snow removal, smart care for the elderly living alone, artificial intelligence CCTV installation, home energy saving using intelligent electricity meter, smart garbage collection These include system installation, book loan service using drones, information on AI civil complaints, self-network of Internet of Things (loT), and expansion of public Wi-Fi.

 

The cost of these projects is estimated at 88.9 billion won. The city plans to raise the necessary financial resources through national and provincial funds, private resources, and participation in various public competition projects.

 

The contents of the report will be progressively promoted from the end of the year after the approval process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as completed on September 17.

 

An official from the Seongnam Smart City Division said, “We will create a smart city that balances the original downtown areas of Sujeong and Jungwon and the Bundang and Pangyo regions, and will leap forward as a global city leading high value-added businesses.”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