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화성시 공영버스, ‘시민의 발’로 자리잡아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1/10/19 [17:27]

화성시 공영버스, ‘시민의 발’로 자리잡아

이귀선기자 | 입력 : 2021/10/19 [17:27]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지난해 11월 첫 시작을 알린 화성시 버스공영제가 ‘시민의 발’로 자리 잡고 있다.

 

화성시 공영버스는 그동안 수익성에 밀려 하루 3~4대만 운영하던 교통 취약지역에 화성도시공사를 통해 버스를 직접 운영함으로써 시민들의 이동복지를 실현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화성시 공영버스는 수도권 최초의 완전공영제 시행을 발판 삼아 버스공영제 시행 전보다 이용객이 200% 이상 증가하는 성과를 보이는 등 ‘화성시민의 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화성시 공영버스는 시민의 이동권 보장 및 대중교통 서비스 개선을 목표로 2019년 8월 시내버스 30대, 마을버스 15대를 운행하는 여객자동차운송사업자로 면허를 취득하고 기존 여객·운송업체가 반납한 23개 노선과 신설 노선 5개 등 총 28개의 노선의 운영에 힘을 쏟고 있다.

 

시는 먼저 향남~수원, 기산동~영천동(동탄2신도시) 2개 신설 노선을 시작으로 2020년 1월 28개 노선에 공영버스 45대의 운행을 시작함과 동시에 공영버스 기사 공개 모집을 통해 버스기사 모집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돌입했다.

 

아울러 화성시 버스공영제는 버스 운전종사자들의 근무환경을 대폭 개선시켜 서비스 질 향상은 물론 교통사고 위험율도 낮췄다. 시는 보다 안전하고 양질의 공공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인사규정 및 공영버스 운영과 관련된 필수적인 규정도 함께 마련했다.

 

시는 공영버스 운수직 채용 시 1년간 기간제 근무자로 근무하도록 하고 안전운행과 근무실적에 대한 평가를 통해 결격사유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도록 했다.

 

특히 운전종사자들의 안전운행을 유도하기 위해 전일제가 아닌 1일 2교대 시행을 실시하는 등 과도한 근로 방지를 통해 안전한 공영버스 운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등 운전 종사자들의 근무조건 개선에도 힘을 쏟았다.

 

그 결과 화성시 공영버스는 난폭운전, 과속, 신호위반, 음주 등 시민의 위협이 될 수 있는 교통질서 위반행위가 급격히 줄어드는 성과를 거뒀다.

 

화성시는 이를 바탕으로 대중교통이 열악했던 소외지역을 중심으로 공영버스를 확대해나가고 있다.

 

시는 지난 1일 H1, H161번 2개 노선 개통을 시작으로 올 연말까지 자가용 같은 마을버스 2개 노선을 포함해 총 10개 노선 46대를 순차적으로 공영제 노선으로 전환 개통해 운행한다.

 

화성시가 올해 선보이는 버스공영제는 이용 수요가 많은 지역에 자가용 같은 마을버스 3개 노선과 서부권역에서 수원역을 연계하는 4개 노선을 민간 업체에서 반납 받아 공영버스로 전환 개통한다.

 

한편 화성시는 그린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전기버스 20대를 도입하고 오는 2025년까지 버스 335대 운행을 통해 버스 분담율 25% 달성이라는 목표를 통해 ‘시민의 발’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Lee Gwi-sun] The Hwaseong City Bus Public Festival, which first started in November last year, is taking its place as a 'citizen's foot'.

 

The Hwaseong city public bus is significant in that it realized the mobility welfare of citizens by directly operating the bus through the Hwaseong City Corporation in a traffic-vulnerable area where only 3 to 4 cars a day were operated due to profitability.

 

Hwaseong city public buses are playing the role of ‘the foot of Hwaseong citizens’, showing that the number of passengers increased by more than 200% compared to before the implementation of the public bus system, using the implementation of the first complete public system in the metropolitan area as a stepping stone.

 

Hwaseong City Public Bus is a passenger transportation business that operates 30 city buses and 15 village buses in August 2019 with the goal of guaranteeing citizens’ right to move and improving public transportation services. 23 It is concentrating its efforts on the operation of a total of 28 routes, including new routes and five new routes.

 

Starting with two new routes from Hyangnam-Suwon and Gisan-dong to Yeongcheon-dong (Dongtan 2 New Town), the city will start operating 45 public buses on 28 routes in January 2020, and at the same time recruit bus drivers through public recruitment of public bus drivers. completed and started full-scale operation.

 

In addition, the Hwaseong City Bus Public System significantly improved the working environment of bus drivers, improving service quality and lowering the risk of traffic accidents. The city has also prepared personnel regulations and essential regulations related to public bus operation so that safer and high-quality public services can be provided.

 

When hiring public bus transport positions, the city requires them to work as fixed-term workers for one year, and to convert them to indefinite contracts if there is no cause for disqualification through evaluation of safety operation and work performance.

 

In particular, in order to induce safe driving of drivers, efforts were made to improve the working conditions of drivers, such as implementing two shifts a day instead of a full-time system to ensure safe public bus operation by preventing excessive work.

 

As a result, public buses in Hwaseong City have dramatically reduced traffic order violations that can threaten citizens, such as reckless driving, speeding, signal violations, and drinking.

 

Based on this, Hwaseong City is expanding the number of public buses centered on marginalized areas where public transportation was poor.

 

Starting with the opening of two routes, H1 and H161, on the 1st, the city will sequentially convert and open a total of 46 routes on 10 routes, including two routes for village buses such as private cars, by the end of this year.

 

Hwaseong City's public bus system this year will open 3 private bus lines such as private cars in areas with high demand and 4 lines linking Suwon Station from the western area to a private company after returning them to public buses.

 

Meanwhile, Hwaseong City announced that it will introduce 20 electric buses as part of its Green New Deal policy and strive to establish itself as a ‘citizen’s foot’ with the goal of achieving 25% of the bus share by operating 335 buses by 202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