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무면허 조종 등 성수기 남·북한강 수상레저 안전저해행위 61건 적발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9/15 [07:02]

무면허 조종 등 성수기 남·북한강 수상레저 안전저해행위 61건 적발

김정은기자 | 입력 : 2021/09/15 [07:02]

  © 김정은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남한강과 북한강 일대에서 면허 없이 수상레저기구를 운전하거나, 무등록 수상레저기구에 불법으로 승객을 태운 수상레저사업장과 개인활동자 등이 경기도 단속에 적발됐다.

 

경기도는 지난 6월 한 달간 계도기간을 거쳐 7월 10일부터 8월 29일까지 약 50일간 인천·평택 해양경찰서와 시·군 합동으로 가평, 남양주 등 남·북한강일대 11개 시군 128개 수상레저사업장 및 개인활동자들을 대상으로 단속을 추진한 결과, 총 61건의 수상레저안전법 위반행위를 적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주요 위반내용은 ▲무면허 조종 12건 ▲무등록 사업 9건 ▲사업자 안전준수 의무위반 7건 및 ▲기타 1건 등 사법처분 29건과 ▲구명조끼 미착용 17건 ▲보험 미가입 9건 ▲정원초과 2건 및 ▲기타 4건 등 행정처분 32건이다.

 

주요 위반 사례를 보면 A씨는 남양주시 수상레저사업장에서 면허 없이 수상오토바이를 운항하다 단속반에 적발됐다. A씨는 수상레저안전법 제20조 위반으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 처벌을 받게 됐다.

 

여주시 소재 B수상레저사업장은 모터보트에 수상스키, 웨이크보드 등을 연결해 운항할 때는 수상레저 견인보험에 가입해야 하는데도, 보험 미가입 상태에서 레저기구를 견인 운항하다 적발돼 수상레저안전법 제44조 위반으로 100만 원의 과태료 처분이 내려졌다.

 

경기도 해양수산과장은 “작년 85건에 비해 적발건수가 줄었지만 무면허 조종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4%에서 올해 20%로 늘어나는 등 여전히 불법행위가 만연하고 있다”며 “수상레저 안전감시원 대상 사전 교육 등을 강화해 경기도를 찾는 많은 분들이 안전한 수상레저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Kim Jung-eun] In Gyeonggi Province, water leisure establishments and individual activists who drive water leisure equipment without a license or illegally ride passengers on unregistered water leisure equipment have been caught in Gyeonggi Province.

 

After a one-month training period in June, Gyeonggi Province conducted water leisure activities in 11 cities and counties along the South and North Han Rivers, including Gapyeong and Namyangju, jointly with the Incheon and Pyeongtaek Maritime Police Stations and cities and counties for about 50 days from July 10 to August 29. As a result of cracking down on workplaces and individual activists, it was announced on the 15th that a total of 61 violations of the Water Leisure Safety Act were discovered.

 

The major violations include: ▲ 12 cases of unlicensed manipulation ▲ 9 cases of unregistered business ▲ 7 cases of violation of business safety compliance obligations and ▲ 1 other case, etc. 29 cases of judicial dispositions ▲ 17 cases of failure to wear a life jacket ▲ 9 cases of non-insurance ▲ 2 cases of overcapacity; ▲ There are 32 administrative dispositions including 4 other cases.

 

In the case of major violations, Mr. A was caught by the enforcement team while operating a water motorcycle without a license at a water leisure business in Namyangju. Person A was sentenced to imprisonment for not more than one year or a fine of not more than 10 million won for violating Article 20 of the Water Leisure Safety Act.

 

Water leisure business site B in Yeoju requires water leisure towing insurance when operating a motor boat connected to water skiing or wakeboarding, but was caught towing a leisure equipment without insurance, violating Article 44 of the Water Leisure Safety Act. A fine of 1 million won was imposed.

 

“Although the number of cases caught has decreased compared to last year’s 85 cases, the proportion of unlicensed piloting increased from 14% last year to 20% this year,” said the head of the Gyeonggi-do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Division. We will strengthen our efforts so that many people who visit Gyeonggi-do can enjoy safe water leisure activities.”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