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세외수입 고액체납자 1,661명 보유 암호화폐 61억 원 압류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9/15 [06:45]

세외수입 고액체납자 1,661명 보유 암호화폐 61억 원 압류

김정은기자 | 입력 : 2021/09/15 [06:45]

▲ 경기도청 전경     ©김정은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경기도가 세외수입 체납자 3만명을 대상으로 암호화폐 보유 내역을 전수조사하고 이 가운데 1,661명의 암호화폐 61억 원을 적발, 압류 조치했다. 세외수입 체납자 대상 암호화폐 압류로는 전국 최대 규모다.

 

지방세외수입은 지방정부의 재정수입 중 취득세, 등록세 등 지방세 이외의 자체 수입을 말한다. 사용료, 수수료, 과태료, 과징금 등 행정적 목적으로 법률에 따라 부과‧징수하는 수입이 여기에 포함된다.

 

경기도는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세외수입 100만 원 이상 체납자 2만9,656명을 대상으로 암호화폐 거래와 보유내역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경기도는 가상화폐 거래소의 경우 회원 주민등록번호가 아닌 성명과 생년월일만 수집·보유해 재산 은닉에 악용될 수 있는 만큼 회원가입 시 본인인증 절차에 사용된 휴대전화 번호를 확보하는 데 주력했다. 도는 신용정보 전문기관과 협업으로 체납자들의 휴대전화 번호를 확보해 가상자산 거래소의 회원 정보와 대조하는 방식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4개 거래소에서 세외수입 체납자 1,661명이 암호화폐 61억 원을 보유하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즉시 압류 조치했다. 이들의 총 체납액은 144억 원에 달한다.

 

주요 적발 사례를 보면 고양시 의류도매업자 ‘ㄱ’씨는 암호화폐 5억 원을 보유하고 있었는데도 지난해 공장 불법 증축으로 인한 이행강제금 2,000만 원을 내지 않고 있다가 이번 조사에서 덜미를 잡혔다.

 

남양주시에 있는 냉동식품업체 대표 ‘ㄴ’씨는 2017년에 사업장을 창고로 불법 용도 변경해 부과된 이행강제금 등 4,000만 원을 체납하고도 도지코인 등 암호화폐 6억 원을 은닉한 사실이 밝혀졌다.

 

또한 남양주시 부동산임대업자 ‘ㄷ’씨는 2018년부터 동식물 관련 시설 불법 증축과 토지형질 불법 변경으로 인한 이행강제금 5,000만 원을 체납하고도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6,000만 원을 보유한 사실이 드러났다.

 

도는 이번에 적발한 암호화폐에 대한 압류 절차를 마쳤고, 이들의 자진 납부 유도를 통해 세외수입 체납액을 징수할 예정이다. 납부하지 않을 경우 압류한 암호화폐를 대상으로 추심절차를 진행한다.

 

경기도 조세정의과장은 “최근 몇 년간 가상자산 투자자들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암호화폐로 재산을 은닉한 세외수입 체납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이들에 대한 징수 활동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지방세와 더불어 지방세외수입도 지방재정의 핵심 재원이지만 납부 의무에 대한 의식 결여가 가장 큰 문제다. 새로운 징수 방법을 개발하고 적극적으로 체납액을 정리하는 등 조세정의 실현과 성실 납세풍토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Kim Jeong-eun] Gyeonggi-do conducted a full investigation of 30,000 non-tax income delinquents, and 1661 of them seized and seized 6.1 billion won of cryptocurrency. It is the nation's largest seizure of cryptocurrency for non-tax income delinquents.

 

Non-local tax revenue refers to income other than local taxes such as acquisition tax and registration tax among the fiscal revenues of local governments. This includes income imposed and collected according to law for administrative purposes, such as royalties, fees, fines for negligence, and fines.

 

From May to August last year, Gyeonggi Province started a complete investigation of cryptocurrency transactions and holdings of 29,656 people who were delinquent with more than 1 million won in non-tax income.

 

Gyeonggi Province focused on securing the mobile phone number used in the identity verification process when signing up for membership, as in the case of cryptocurrency exchanges, only the name and date of birth are collected and held, not the member's resident registration number, which can be misused to hide property. The province conducted an investigation by collaborating with a credit information agency to secure the mobile phone numbers of delinquents and comparing them with member information of the virtual asset exchange.

 

As a result, it was discovered that 1661 non-tax income delinquents had 6.1 billion won in cryptocurrency at four exchanges and immediately seized them. Their total arrears amounted to 14.4 billion won.

 

In the case of major detections, ‘A’, a clothing wholesaler in Goyang, was caught in this investigation after he had not paid 20 million won in the enforcement fee due to illegal extension of the factory last year even though he had 500 million won in cryptocurrency.

 

It was revealed that Mr. 'B', the CEO of a frozen food company in Namyangju, hid 600 million won in cryptocurrency such as Dogecoin even after paying 40 million won in arrears, including the enforcement fee imposed by illegally changing his business to a warehouse in 2017. .

 

In addition, it was revealed that ‘C’, a real estate rental company in Namyangju, had 60 million won in cryptocurrencies such as Bitcoin even after paying 50 million won in arrears due to illegal extension of animal and plant-related facilities and illegal changes in land quality since 2018.

 

The province has completed the seizure procedure for the cryptocurrency caught this time, and plans to collect non-tax income arrears by encouraging them to pay voluntarily. If payment is not made, the collection process will be carried out for the seized cryptocurrency.

 

Kim Min-kyung, head of Gyeonggi Province's Gyeonggi-do Sejeong Medical Division, said, "As the number of virtual asset investors has increased rapidly in recent years, we believe that there will be non-tax income delinquents who have concealed their assets with cryptocurrencies, so we have decided that it is necessary to collect them." Although the province is a key source of local finance, the biggest problem is the lack of awareness of the obligation to pay. We will do our best to realize taxation and create an environment for sincere tax payment, such as developing new collection methods and actively clearing the amount of arrears,” he said.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청#세금체납자압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