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추석 성수식품 불법 제조·판매업소 63곳 적발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9/15 [06:40]

추석 성수식품 불법 제조·판매업소 63곳 적발

김정은기자 | 입력 : 2021/09/15 [06:40]

 

  © 김정은기자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판매 목적으로 보관·사용하거나 중국산 쌀을 국내산과 혼합해 떡을 생산하면서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해 판매하는 등 불법행위를 한 식품제조업체와 축산물 판매업체들이 경기도에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8월 23일부터 9월 3일까지 도내 추석 성수식품 제조가공업체와 축산물 판매업체 중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인증을 받지 않은 업소 등 360곳을 수사해 63곳에서 74건의 불법행위를 적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위반 내용은 ▲냉동제품 냉장보관 등 식품 취급기준 위반 16건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사용 17건 ▲원산지 거짓 표시 5건 ▲자가품질검사 의무위반 11건 ▲영업 미신고, 영업장 면적변경 미신고 7건 ▲위해식품 사용·판매 2건 ▲영업자준수사항 위반 등 기타 16건이다.

 

주요 위반 사례를 보면 구리시 소재 ‘ㄱ’ 업소는 식품 관련 보존·유통 취급기준에 따라 냉동제품을 –18℃ 이하에서 보존해야 하나 냉동 닭가슴살 685.5kg을 냉장실에서 보존하다 적발됐다.

 

의왕시 소재 ‘ㄴ’ 업소는 유통기한이 37일 지난 냉장 돼지목살 20kg을 ‘폐기용’이라는 표시 없이 냉동 보관했고, 김포시 소재 ‘ㄷ’ 업소는 유통기한이 5일 경과된 양념육 60kg을 재가공해 판매하기 위해 해동하던 중 적발됐다.

 

부천시 소재 ‘ㄹ’ 업소는 캐나다산 목살을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하고 국내산 목살과 같이 진열해 판매하다 적발됐다. 김포시 소재 ‘ㅁ’ 업소는 중국산 나라미를 국내산 나라미와 혼합해 기지떡 등 10여 가지 떡을 생산하고, 20여 곳에 판매하면서 포장지에는 ‘국내산 쌀만 사용합니다’라고 표시했다.

 

김포시 소재 ‘ㅂ’ 업소는 영업장의 면적변경 허가를 받지 않고 무단으로 확장 후 사용하고 있었으며, 냉동 돼지등뼈와 돼지갈비를 냉동고가 아닌 냉장고에 보관하고, 원료 입출고량과 생산·작업기록에 관한 서류를 작성하지 않았으며,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인증을 받지 않은 상태에서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마크를 사용하는 등 다수의 위반사항이 확인됐다.

 

‘식품위생법’에 따르면 유통기한이 경과한 제품을 판매하거나 ‘폐기용’ 표시 없이 보관하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으며, 냉동제품을 냉장온도에 보관하는 등 식품보존기준을 위반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원산지표시법’에 따르면 원산지를 거짓 표시하거나 혼동하게 할 우려가 있는 표시를 하는 행위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다가오는 추석을 맞이해 소비가 많은 식품을 제조·판매하는 업소를 수사 대상으로 선정했으며, 앞으로도 도민이 안심하고 드실 수 있는 식품이 유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Kim Jeong-eun] Food manufacturers and livestock products that commit illegal acts, such as storing and using expired products for sale, or selling rice cakes by mixing Chinese rice with domestic products while falsely labeling the country of origin as domestic products Vendors were caught in Gyeonggi-do.

 

From August 23rd to September 3rd, Gyeonggi-do Special Judicial Police Corps investigated 360 places, including those that were not certified by the Food Safety Management Certification Standard (HACCP), among the provincial Chuseok Seongsu food manufacturing and processing companies and livestock product sellers. It said on the 15th that 74 cases of illegal activity were discovered.

 

Violations include ▲ 16 violations of food handling standards such as refrigerated storage of frozen products ▲ 17 cases of storage and use of expired products ▲ 5 cases of false labeling of the country of origin ▲ 11 cases of violation of self-quality inspection obligations ▲ Non-reporting of business and 7 cases of non-reporting of business area change ▲ There are 2 cases of use and sale of hazardous foods ▲ 16 other cases including violations of business operator compliance.

 

In the case of major violations, the “A” establishment in Guri-si was required to preserve frozen products at -18°C or lower according to food-related preservation and distribution handling standards, but was caught storing 685.5 kg of frozen chicken breast in a refrigerator.

 

The 'B' restaurant in Uiwang-si stored 20 kg of refrigerated pork neck without the label 'for disposal', which had an expiration date of 37 days. It was caught while thawing for

 

A 'd' restaurant in Bucheon was caught falsely labeling Canadian pork chops as domestic and selling them together with domestic ones. The ‘ㅁ’ restaurant in Gimpo-si mixes Chinese narami with domestic narami to produce about 10 types of rice cakes, including Giji-tteok, and sells them to about 20 places, with the label “Only domestic rice is used” on the packaging.

 

The 'B' business in Gimpo-si was being expanded and used without permission without permission to change the area of ​​the business site. A number of violations were confirmed, such as using the Food Safety Management Certification Standard (HACCP) mark without obtaining the Food Safety Management Certification Standard (HACCP) certification.

 

According to the 'Food Sanitation Act', selling expired products or storing them without a 'for disposal' mark can result in imprisonment for up to 3 years or a fine of up to 30 million won. Violation of the conservation standards is punishable by imprisonment for not more than five years or a fine not exceeding 50 million won. According to the Place of Origin Indication Act, an act of falsely indicating the place of origin or making a mark that is likely to cause confusion is punishable by imprisonment for not more than seven years or a fine not exceeding 100 million won.

 

The head of the Gyeonggi Special Judicial Police Unit said, “In the coming Chuseok holiday, businesses that manufacture and sell foods with high consumption have been selected for investigation.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김정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식품불법행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