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용인시 LED 활용한 활주로형 횡단보도 117곳에 추가 설치

- 용인시, 어린이보호구역 105곳·교통사고 잦은 12곳 등 안전사고 예방 기대 -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9/14 [17:28]

용인시 LED 활용한 활주로형 횡단보도 117곳에 추가 설치

- 용인시, 어린이보호구역 105곳·교통사고 잦은 12곳 등 안전사고 예방 기대 -

김정은기자 | 입력 : 2021/09/14 [17:28]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용인시는 LED를 활용한 활주로형 횡단보도를 117곳에 추가 설치했다고 14일 밝혔다.

 

차량의 서행을 유도하고 보행자들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이 횡단보도는 유도등이 있는 공항 활주로처럼 LED가 매립되어 있어 야간이나 폭우와 같은 악천후에도 운전자가 횡단보도 임을 쉽게 알 수 있다. 운전자가 스스로 속도를 줄여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에 추가 설치된 곳은 모현초등학교·손곡초등학교 등 어린이 보호구역 105곳과 교통량이 많아 사고가 자주 나는 명지대입구사거리 등 12곳이다.

 

이로써 지난해 6월 시범 설치한 둔전초등학교 등 12곳을 시작으로 모두 143곳에 활주로형 횡단보도가 설치됐다.

 

시는 설치장소 환경을 고려해 일조량이 풍부한 곳에는 태양광 방식을, 그늘이 있는 곳엔 태양광과 건전지를 함께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시공했다.

 

이와 함께 시는 오는 2022년까지 ‘시민체감형 교통안전시설’을 확대하기 위해 보행신호 음성안내시스템, 옐로카펫 등을 추가 설치할 방침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활주로형 횡단보도 추가 설치를 통해 운전자와 보행자 모두 안전하게 다닐 수 있길 기대한다”며 “누구나 안심하고 다닐 수 있도록 교통안전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Kim Jeong-eun] Yongin City announced on the 14th that it had installed additional runway-type crosswalks using LEDs at 117 places.

 

This is to encourage vehicles to slow down and prevent pedestrian accidents.

 

This crosswalk is embedded with LEDs like an airport runway with taxi lights, so drivers can easily recognize that it is a crosswalk even at night or in bad weather such as heavy rain. The advantage is that the driver can reduce his/her own speed to prevent accidents.

 

Additional installations this time include 105 child protection zones such as Mohyeon Elementary School and Songok Elementary School, and 12 locations including Myongji Station Intersection, where accidents often occur due to heavy traffic.

 

As a result, runway-type crosswalks were installed in all 143 places, starting with 12 places including Dunjeon Elementary School, which was installed as a pilot in June last year.

 

Considering the environment of the installation site, the city installed the solar power method in areas with abundant sunlight and a hybrid method that uses both solar power and batteries in shaded areas.

 

In addition, the city plans to additionally install a pedestrian signal voice guidance system and yellow carpet to expand the 'civil experience type traffic safety facility' by 2022.

 

Yongin Mayor Baek Gun-gi said, “We expect that both drivers and pedestrians can safely walk through the additional installation of runway-type crosswalk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