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성남시 내년도 생활임금 시급 1만1080원…5.5% 인상

이귀선기자 | 기사입력 2021/09/10 [06:54]

성남시 내년도 생활임금 시급 1만1080원…5.5% 인상

이귀선기자 | 입력 : 2021/09/10 [06:54]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이귀선기자]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내년도 생활임금 시급을 1만1080원으로 결정해 9월 10일 고시했다.

 

시는 최근 재정경제국 회의실에서 ‘노동권익위원회 생활임금 분과위원회 회의’를 열어 이같이 의결했다.

 

1만1080원 시급은 올해 생활임금 1만500원보다 5.5%(580원) 인상된 금액이다.

 

고용노동부가 고시한 내년도 최저 시급 9160원보다는 1920원(20.9%) 많다.

 

생활임금 시급을 월급으로 환산하면 231만5720원(월 근로시간 209시간 기준)으로, 올해 219만4500원보다 12만1220원이 늘어나게 된다.

 

성남시 노동권익위원회는 지역의 높은 주거비, 의료비 등의 특성을 생활임금 시급에 종합적으로 반영했다.

 

이번에 결정된 생활임금 시급은 내년도 1월 1일부터 적용된다.

 

대상자는 성남시와 시 출자·출연기관이 직접 고용한 근로자와 성남시 위탁 근로자 2275명이다.

 

생활임금은 근로자의 복지증진, 문화생활 등 인간다운 생활을 유지할 수 있는 정도의 임금을 말한다.

 

성남시는 2016년 조례제정을 통해 생활임금제를 도입한 이후 매년 생활임금을 인상·지급해오고 있다.

 

시 고용노동과 관계자는 “생활임금제도는 최저임금 인상을 견인하는 대안적 정책으로 부상하고 있다”면서 “민간의 저임금 노동자와의 형평성을 고려하고 문화 수준, 생활물가 반영 등 성남형 생활임금 보완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Lee Gwi-seon] Seongnam City (Mayor Eun Su-mi) decided to set the living wage for next year at 10,1080 won and announced it on September 10.

 

The city recently held a meeting of the Living Wage Subcommittee of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in the meeting room of the Ministry of Finance and Economy to make this decision.

 

The 10,1080 won hourly wage is an increase of 5.5% (580 won) from the living wage of 10,500 won this year.

 

This is 1920 won (20.9%) higher than the minimum hourly wage of 9,160 won for next year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If the hourly wage of the living wage is converted into monthly wages, it will be 2,315,720 won (based on 209 working hours per month), which is 121,220 won more than this year's 2,194,500 won.

 

The Seongnam City Labor Rights and Rights Commission comprehensively reflected the characteristics of the region, such as high housing and medical expenses, in the hourly wage of living wage.

 

The living wage hourly wage determined this time will be applied from January 1 of next year.

 

The target audience is Seongnam City and 2275 employees directly hired by the city-funded/supported organizations and 2,275 entrusted workers from Seongnam City.

 

The living wage refers to a wage that is sufficient to maintain a humane life, such as promoting the welfare of workers and living a cultural life.

 

Seongnam City has been increasing and paying the living wage every year since the introduction of the living wage system through the enactment of an ordinance in 2016.

 

"The living wage system is emerging as an alternative policy to drive the minimum wage increase," said an official from the city's employment and labor division. We will continue to provide,” he said.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
이귀선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