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용인시 어려운 이웃 위해 용인중앙시장상인회 라면 기탁

저소득 홀로어르신 및 장애인가구 위해 나눔 실천

김정은기자 | 기사입력 2021/08/31 [16:30]

용인시 어려운 이웃 위해 용인중앙시장상인회 라면 기탁

저소득 홀로어르신 및 장애인가구 위해 나눔 실천

김정은기자 | 입력 : 2021/08/31 [16:30]

 

 

[브레이크뉴스경기남부=김정은기자] 용인시의 저소득 홀로어르신 및 장애인가구를 위해 용인중앙시장상인회가 사랑의 라면 200박스(460만 원 상당)를 기탁했다.

 

31일 용인시청 시장실에서 열린 기탁식에는 백군기 시장을 비롯해 김진건 용인중앙시장상인회장, 김명석 수석부회장, 정인완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김진건 상인회장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이 많다”며 “그분들이 한 끼 식사라도 거르시는 일이 없도록 돕기 위해 작은 정성을 담아 라면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백군기 시장은 “지역사회를 위해 항상 봉사하고 따뜻한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용인중앙시장상인회장 및 관계자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필요한 곳에 소중히 쓰일 수 있도록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이날 기탁된 성품을 관내 저소득 홀로어르신과 장애인가구에 전달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Break News Gyeonggi Nambu = Reporter Kim Jeong-eun] Yongin Central Market Merchants Association donated 200 boxes of Ramen of Love (worth 4.6 million won) for low-income single elderly and disabled households in Yongin City.

 

The donation ceremony held at the Mayor's Office at Yongin City Hall on the 31st was attended by Mayor Baek Gun-ki, Yongin Central Market Merchants Chairman Kim Jin-gun, Senior Vice Chairman Kim Myung-seok, and Vice Chairman Jeong In-wan.

 

Kim Jin-geon, president of the Merchants Association, said at this meeting, “There are many people who are experiencing economic hardship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Mayor Baek Gun-ki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to the Yongin Central Market Merchant Association and related officials who are always serving the local community and practicing warm sharing."

 

Meanwhile, the city plans to deliver the gifts donated on this day through the Gyeonggi Community Chest of Korea to low-income single elderly and disabled households in the cit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